독자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독자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김형택 객원기자
  • 승인 2005.12.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택 만평]
이제 다사다난했던 2005년 한해도 노을과 함박눈에 묻혀 사라져 간다.
다가오는 2006년에는 진실로 서로가 사랑으로 하나가 되어 반목과 질시와 고통이 없는 한해가 되기를 바란다.
<업코리아>와 독자여러분의 가정과 일터에 아름다운 새날이 오기를 기대한다.
 
김형택

[중도와 균형을 표방하는 신문-업코리아(upkorea.net)]

-Copyrights ⓒ 2005 업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