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정치
바른정당 장제원 의원, "살인적 욕설과 비하 조롱은 자제해 주시길 간절히 부탁한다""저를 돌아보고 수양하고 반성하는 시간에 들어가겠다"
▲ 바른정당 장제원 의원의 페이스북 캡처.

바른정당 장제원 의원은 12일(일)에 TV에 출연했던 아들 장OO 군의 '조건만남 의혹'과 관련, 대변인직과 부산시당위원장직에서 사퇴한 데 이어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SNS 활동도 중단한다고 심경을 발표했다.

장 의원의 아들 장OO 군은 지난 10일 방송된 1회에 등장해 수준급 랩 실력을 뽐내며 단숨에 우승 후보로 떠올랐었다. 그러나 장 의원이 아버지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과거 미성년자로서 부적절한 행동들이 인터넷을 통해 빠르게 퍼져갔다.

결국 장 의원은 지난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의 글을 올렸다.

장 의원은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습니다. 국민들께 사죄드립니다. 이번 일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깊이 사죄드립니다. 모든 것이 저의 잘못입니다. 바른정당 당원들과 애정을 가지고 지켜봐 주신 여러분께 고개숙여 사죄드립니다. 바른정치 해보고자 시작한 지 얼마되지도 않아 당에 큰 피해를 입혔습니다. 대변인직과 부산시당위원장직을 내려놓겠습니다. 제 자신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수신제가를 하지 못한 저를 반성하겠습니다. 아들 문제 뿐만 아니라 저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도 참회하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저를 깊이 수양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무릎꿇고 용서를 구합니다.”라고 반성의 글을 올렸다.

또한 12일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SNS 활동도 중단한다고 심경을 발표했다.

장 의원은 “이제 정들었던 페이스북과 트위터 활동을 끝내려합니다. 그동안 친구분들과의 SNS 소통 너무 즐거웠습니다. 때론 무척 행복했습니다. 하지만, 이루 말할 수 없는 욕설과 살인적 댓글에 저로서는 더 이상 소통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아무리 비난을 해도, 아무리 욕설을 하시더라도 그것마저도 저에 대한 관심이라고 생각했고 가능한 많이, 빨리 답글을 제 스스로 달았고 어떠한 문자폭탄에도 핸드폰 번호를 바꾸지 않고 많은 답변을 드렸습니다. 이런 글 올리면 또 다시 비난하실 것 같아 그냥 계정을 내리려 했지만 그동안 제게 애정과 응원으로 또 우리네 삶의 희노애락을 나눈 소중한 페친과 트친 여러분께 행복했다고, 감사했다고 마지막 인사를 드리는게 도리라고 생각했습니다. 다른 오해는 말아 주시길 바랍니다. 반성과 성찰의 시간동안 여러 얘기 나누고 싶었습니다. 그러지 못하고 떠나게 되어 친구 여러분께 죄송한 말씀 다시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부탁드립니다. SNS상에서의 조롱과 욕설은 소통을 막습니다. 때론 유명인들이 인터넷 댓글을 보고 자결한 이유를 어렴풋이 알 것 같기도 합니다. 비판을 비판으로 받아들이게 하기 위해서라도 살인적 욕설과 비하 조롱은 자제해 주시길 다시한번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이제 저를 돌아보고 수양하고 반성하는 시간에 들어가겠습니다. 앞으로 어떤 방식으로 소통해야 할 지 생각해 보겠습니다. 무척 감사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사과의 글을 남겼다.

김시온 기자  sion6860@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