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노원구, 맛과 힐링....거기에 배움까지 더하다 '노원정원지원센터'
서울특별시 노원구, 맛과 힐링....거기에 배움까지 더하다 '노원정원지원센터'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1.02.18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가드닝샵, 반려식물병원, 가든라이브러리 등 정원문화 복합커뮤니티 시설

[업코리아 변진주 기자] 서울특별시 노원구가 가정정원 문화 활성화 및 쉼과 맛이 있는 휴식 공간 조성을 위해 불암산 힐링타운에 온실카페를 갖춘 ‘노원정원지원센터’ 조성을 완료하고 22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최초의 정원지원센터인 이곳은 한글비석로 12길 51-49 불암산 나비정원 뒤쪽에 위치한다. 기존 나비정원 식물재배 온실을 구비 총 5억 3천여 원을 투입 7개월간 리모델링해 지상 1층 연면적 333.10㎡규모로 조성했다.

센터 내 세부 시설은 ▲ 온실카페에 홈가드닝용품과 화분, 꽃모 등을 판매하는 ‘홈가드닝 샵’, ▲ 반려식물을 치료해주고 관리 요령을 알려주는 ‘반려식물 병원’, ▲ 정원관련 정보를 모아 놓은 ‘가든 라이브러리’, ▲ 아이들이 안심하고 뛰어놀 수 있는 친환경 소재로 만든 ‘어린이 편백풀’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온실카페인 ‘4rest’는 꽃, 나비, 정원, 불암산 4가지의 쉼을 즐긴다는 의미로 직접 재배한 스피어민트를 이용한 시그니처 메뉴 ‘포레스트커피(민트라떼)’를 비롯 각종 커피와 음료 등을 판매한다.

통유리 사이로 보이는 불암산의 절경 감상과 카페 내 각종 정원 식물을 바라보며 즐길 수 있다. 또 컵 등 각종 용기는 환경 친화적 카페 문화 조성을 위해 위해 사탕수수로 만든 종이 및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투명용기(PLA 용기)를 사용하고 할인을 통해 텀블러 사용을 유도할 계획이다. 야외 테라스가 구비되어 있어 반려견과 함께 산책을 나온 주민들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센터는 최근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새로운 취미로 각광받고 있는 홈가드닝을 핵심 프로그램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먼저 교육형 프로그램으로 2주 과정으로 구성된 가정정원사 양성과정 ‘나도 가드너’는 식물이론 및 미니정원 디자인, 식재 및 유지관리를 배워본다.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시크릿 탐방 프로그램은 정원지원센터의 식물 해설 및 불암산의 숲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의 소중함을 느껴보는 시간이다.

체험형 프로그램은 불암산 힐링타운과 연관된 그림을 색칠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월 우수 작품을 선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환경의 가치를 되새겨보는 업사이클링 프로그램 ‘정원한 컵’은 집에서 쓰지 않는 머그컵이나 커피잔을 활용해 다육이 화분 만들기를 체험해 보는 수업이다.

정원교육프로그램은 노원구청 홈페이지에서 인터넷 예약을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자세한 시기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추후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센터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며, 겨울철인 11월~내년 2월까지는 오후 6시로 단축 운영할 예정이다. 매주 월요일과 설날·추석 당일은 휴무다.

한편, 구는 2018년부터 불암산 힐링타운 조성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철쭉동산, 2.1km의 순환산책로, 사계절 내내 나비를 볼 수 있는 나비정원, 산림치유센터, 야간불빛정원 등이 조성되어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앞으로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 주민들이 자연 속에서 휴식하고 재충전할 수 있는 힐링공간 확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