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어린이 등·하교 교통안전지도사 채용
동작구, 어린이 등·하교 교통안전지도사 채용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1.02.1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2일까지 교통안전지도사 18명 모집, 강남초 등 8개 학교 18개 노선별 운영

[업코리아 변진주 기자] 동작구가 오는 22일까지 통학로 범죄 및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어린이 등‧하교 교통안전지도사’를 채용한다고 16일 밝혔다.

교통안전지도사업은 아이들의 등하굣길 교통안전지도사와의 동행으로 안전한 통학로 확보와 어린이교통사고 제로화를 위해 추진한다.

교통안전지도사는 초등학생을 통학노선별 8명 이내로 인솔하며, 아이들의 등·하교 지도 및 교통안전 교육을 하게 된다.

모집규모는 관내 8개 초등학교에서 활동할 교통안전지도사 18명이며 응시학교별로 선발한다.
* 참여학교(총 8개교) : 강남, 남사, 대림, 삼일, 신상도, 영화, 흑석, 행림

공고일 현재 동작구 거주자, 어린이 교통안전 관련분야 1년이상 경력자(녹색어머니회 회원 등), 교통안전관련 자격증 소지자, 해당 학교장의 추천서 제출자는 선발시 우대하며, 아동복지법 제33조에 근거 범죄경력자는 제외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자는 신청서, 구직등록필증 등 제출서류를 작성하여 2월 17일부터 2월 22일까지 교통행정과로 방문접수하면 된다.

최종선발자는 학교별 대상자 서류 심사를 거쳐 25일 발표 예정이다.

선발된 교통안전지도사는 개학 후 학교별 수요조사를 통해 참여하는 학생 (1~2학년 우선)과 노선이 확정된 이후 배치되어 휴교일과 방학기간을 제외하고 12월까지 활동하게 된다.

또한, 임금은 하루 17,123원으로 ’21년 서울시 생활임금 10,702원이 적용된다.

한대희 교통행정과장은 “학생과 학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통학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교통안전지도사에 관심 있는 주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주의력이 약한 어린이들의 교통사고 사전예방을 위해 최신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보행로 시스템을 대림초등학교 등 10개 학교 주변 통학로에 구축한 바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