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필수노동자 2020년에 이어 올해도 고맙습니다
성동구, 필수노동자 2020년에 이어 올해도 고맙습니다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1.02.1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9월 전국 최초 조례 시행 이후 독감백신·안전용품·코로나19검사·심리검사 지원

[업코리아 변진주 기자] 서울 성동구는 지난 2일 설 연휴를 앞두고 지역 내 필수노동자 6,400여 명에게 마스크 및 손소독제 등 안전물품을 지원했다.

앞서 성동구는 지난 해 9월, 12월 두 차례에 걸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같은 재난 상황에도 우리 사회의 유지를 위해 대면 노동을 하는 돌봄·보육·보건의료·공동주택·운송업종 종사자 등 필수노동자에게 KF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안전물품을 지급한 바 있다.

어느 덧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1년이 지나면서 우리 사회 숨은 영웅인 필수노동자들의 가치가 재평가되고 있는 가운데 성동구는 가장 선도적으로 필수노동자 지원 정책을 펼쳐가고 있다.

작년 9월 전국 최초로 ‘필수노동자’ 개념을 정의하고 이들을 보호·지원하는 조례를 공포한 성동구는 안전물품 지원을 비롯해 독감백신 및 코로나19 검사 지원·심리지원 서비스 등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필수노동자에 대한 감사와 존중을 전하자는 의미의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캠페인을 전개하고,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및 지원정책 수립에 관한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등 필수노동자 처우 개선을 위한 사업을 다각도로 펼쳐 나갔다.

범정부 차원에서도 필수노동자 보호 및 중단없는 필수업무 수행이라는 목표 아래 ▶필수분야 방역강화 ▶필수노동자 건강보호 ▶인력확충 및 처우개선 지원 ▶사회안전망 확대 등 분야별 맞춤형 지원방안을 내놓고 있으며 서울시를 비롯한 27개 지방자치단체에서도 필수노동자 지원 조례를 제정하는 등 전국적인 정책확산이 이루어지고 있다.

구에서는 이달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연구용역이 마무리됨에 따라 이에 따른 기본계획도 수립할 예정이다. 지역 내 필수노동자에 대한 근로실태를 조사하고 정책방향 제시와 함께 재난 상황별 대응 매뉴얼을 제작·배포하고 교육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마스크 등 안전용품도 지속적으로 지원하며 정책확산 및 필수노동자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 활동도 병행하는 등 필수노동자 지원정책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구가 처음 닻을 올렸으나 닻을 올린들 바람이 밀어주지 않으면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며 “오늘도 현장을 지키고 있는 필수노동자들이 마땅히 그들이 받아야 할 존중과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바람이 불어야 우리의 연대가 새로운 길을 만들 수 있다”고 관심과 지지를 강조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