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사전감사로 16억 7천만 원 예산 절감
강동구, 사전감사로 16억 7천만 원 예산 절감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1.01.26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 용역, 물품구매 등 총 911건의 사업에 대해 16억 7천만 원 예산 아껴

[업코리아 변진주 기자] 강동구가 지난해 사전 일상감사 및 계약심사로 16억 7천만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일상감사는 계약체결 전 주요 정책에 대한 사업집행의 적법성과 타당성 검토, 적정한 원가계산, 단가적용 여부 등을 사전에 점검하고 심사하는 제도다. 1천만 원 이상의 공사와 용역, 5백만 원 이상의 물품구매, 민간위탁사업, 신규 비목 발생 또는 계약금액이 10% 이상 증가하는 설계변경 사업이 그 대상이다.

구는 지난 한 해 동안 일상감사 및 계약심사로 공사 220건, 용역 244건, 물품구매 233건, 민간위탁사업 17건 등 714건의 사업비 중 15억 9천만 원을, 설계변경 197건에 대해 8천 3백만 원을 각각 절감하여 총 911건에 대한 사전 감사로 16억 7천만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아울러 지난 5년간 총 4291건의 사업에 대해 무려 78억 6천만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특히 구는 분야별 심사업무의 전문성 확보를 위해 전기·통신, 토목 분야의 전문 인력을 충원해 심도 있는 원가분석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건설공사의 품질 향상을 위해 공사계약 이행실태 현장점검을 진행하며 공사의 공종과 시공방법, 원가계산서 제경비 항목 및 요율 등에 대해 사전상담을 실시하고 있으며, 관내 사회적경제기업과 발주부서 직원에게 원가계산 실무책자를 제작·배부하는 등 계약 당사자의 역량 강화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앞으로도 전문적인 사전감사를 통해 예산낭비 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고 재정 운영의 효율성을 높여 구민들의 소중한 세금이 헛되이 낭비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고 전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