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취임한 바이든에 축전…"미국이 돌아왔다. 가까운 시일에 만나길"
문대통령, 취임한 바이든에 축전…"미국이 돌아왔다. 가까운 시일에 만나길"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1.01.2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평화 공조"…SNS서도 "미국이 돌아왔다" 축하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캡처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축하 전문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줄곧 강조한 화합과 재건의 메시지가 미국민들에게 큰 울림이 되고 있다. 준비된 대통령으로서 미국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낼 것"이라면서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후변화, 경제 위기 등 산적한 글로벌 과제에 대응하는데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이 발휘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은 미국의 굳건한 동맹이자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로서 바이든 행정부의 여정에 언제나 함께할 것"이라며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및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흔들림 없는 공조를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에 바이든 대통령과 직접 만나 우의와 신뢰를 다지고 공동의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길 기원한다"며 한미 정상회담 조기 성사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도 바이든 대통령 취임 축하 글을 올리며 "미국이 돌아왔다. 미국의 새로운 시작은 민주주의를 더욱 위대하게 만들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하나 된 미국'(America United)을 향한 여정을 우리 국민과 함께 성원한다"며 "바이든 정부의 출발에 한국도 동행합니다. 같이 갑시다!"라고 덧붙였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