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최근 노바백스-SK 계약, 2천만명분 백신 추가확보"
文대통령, "최근 노바백스-SK 계약, 2천만명분 백신 추가확보"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1.01.20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안 계약 전망…"SK 그룹에 감사, 내년에는 우리 백신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시찰하며 최태원 SK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1.1.2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시찰하며 최태원 SK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1.1.2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경북 안동의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점검하며 "최근 노바백스사와 SK바이오사이언스 간 (구매) 계약이 추진되면서 지금까지 확보한 5천600만명분의 백신에 더해 2천만명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가능성이 열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번 계약은 생산뿐 아니라 기술이전까지 받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우리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예정대로라면 내년에는 우리 백신으로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해당 계약은 이르면 이달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이 계약으로 생산된 백신이 이르면 5월에도 공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해 7월 아스트라제네카와 계약해 현재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것에 대해서도 "우리 기업의 백신생산 능력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하면서 "최태원 회장과 SK그룹에 특별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흰색 방진 가운과 헤어캡 복장으로 백신 생산 공정, 백신 품질 검사과정 등을 둘러보며 위탁생산 현황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최태원 SK 회장은 "2월에 나갈 백신 생산에 착수했다. 허가만 주시면 2월 말에는 나갈 수 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허가만 나면 바로 공급돼 접종할 수 있다(는 것인가)?"라고 되묻고는 "외국에서 들어오지 않고 국내에서 SK가 직접 생산하니까 훨씬 더 공급이 원활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안전성을 갖춘 백신을 개발해 '게임 체인저'가 아니라 '게임 클로저'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 공장에서 문 대통령은 노바백스의 스탠리 어크 대표이사와 영상회의를 하고 백신기술 이전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이야말로 코로나에 맞설 희망"이라며 노바백스 백신의 개발현황을 물었고, 스탠리 대표는 "임상시험 마지막 단계다. 곧 효과성을 입증할 것"이라며 "SK바이오사이언스와의 관계 덕에 여기까지 왔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도 매우 기뻐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