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코로나19 안심식당’지정 확대
오산시, 코로나19 안심식당’지정 확대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1.01.19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 김시온 기자] 오산시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2020년에 이어 2021년에도 시민이 안심하고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생활방역 3대 실천과제를 준수하는 식당을 ‘안심식당’으로 지정해 운영한다.

‘안심식당’은 ① 음식 덜어먹기 가능한 도구 비치 ② 위생적인 수저관리 ③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생활방역 3가지 수칙을 철저히 이행하며 이 외에도 음식점 기본 방역수칙을 이행하는 음식점이다.

현재까지 오산시에 지정된 안심식당은 68개소이며 시는 안심식당 지정을 희망하는 음식점에 대한 현장 점검을 통해 이행여부를 확인하고 적합한 식당에 한해 안식식당 지정 표지판을 부착하며, 코로나 19 감염병 종료 시까지 지속적인 정기점검을 통해 철저한 사후관리를 한다는 방침이다.

자세한 신청 방법은 오산시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식품위생과 식품정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국·찌개 등 공용 음식뿐만 아니라 반찬까지 덜어먹는 식사문화 개선으로 감염병에 취약한 우리 식사문화를 개선하고 이번 안심식당 지정으로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외식 환경 및 안전한 식사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