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회 백운찬 의원,‘박상진 의사 순국 100주년 기념 주간 지정 선포 촉구 건의안’제출
울산시의회 백운찬 의원,‘박상진 의사 순국 100주년 기념 주간 지정 선포 촉구 건의안’제출
  • 김예림 인턴기자
  • 승인 2021.01.18 0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등에 '2021년 울산시 호국인물’, ‘박상진 의사 순국 100주년 기념 주간’지정 촉구

[업코리아 김예림 인턴기자] 울산시의회 백운찬 의원(행정자치위원회)은 박상진 의사 순국 100주년 기념주간 선정과 서훈상향 노력 등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백운찬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시의원 22명이 전원 발의한 ‘박상진 의사 순국 100주년 기념 주간 지정 선포 촉구 건의안’은 △박상진 의사 녥년 울산시 호국인물’선정 △8월 9일~8월 15일 순국 100주년 기념주간 지정 △동상 재건립 △서훈등급 상향을 위한 노력 △기념사업회 발족 및 추진단 구성 촉구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백운찬 의원은 “올해는 울산의 독립운동가이자 무장 항일투쟁을 이끌었던 광복회총사령 고헌 박상진 의사가 순국하신지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로, 박상진 의사의 겨레사랑과 민족정신을 되살리기 위해 건의안을 제출했다”고 제안 이유를 밝혔다.

또 “박상진 의사에 대한 인식 부족과 잘못된 역사의식에 대해 반성하고 제대로 된 역사관을 정립해야 한다”며 “그의 용맹함과 의열정신을 오늘에 되살려 코로나로 상처받은 시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울산 시민의 자긍심과 공동체의식을 일깨우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제출된 건의안은 오는 1월 21일부터 열리는 제219회 울산시의회 임시회에 상정‧처리되며, 채택되면 울산시와 울산시교육청, 울산상공회의소에 전달한다.

한편, 백운찬 의원은 ‘박상진 의사 순국 100주년 기념사업회 발족 준비 및 추진을 위한 간담회’개최, 훈격 상향을 위한 대시민토론회 참석, 지난 행정사무감사 시 100주년 기념사업회 추진상황 점검 등을 통해 울산의 영웅 박상진 의사를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