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차 유행 확산세 조금씩 꺽이자 "집합금지 업종 영업재개는 단계적으로 확대"
정부, 3차 유행 확산세 조금씩 꺽이자 "집합금지 업종 영업재개는 단계적으로 확대"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1.01.12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 유행 확산세 꺾인 지 이제 1주일 넘어선 초기 단계"
중대본 코로나19 대응 브리핑하는 손영래 사회전략반장 [사진=연합뉴스]
중대본 코로나19 대응 브리핑하는 손영래 사회전략반장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3차 유행의 확산세가 조금씩 꺽이면서 헬스장 등 수도권 실내체육시설과 노래방, 학원 등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 업종에 대해 일괄 영업재개가 아닌 단계적 재개 방침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2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3차 유행의 확산세가 꺾인지 이제 1주일을 넘어서는 초기 상황"이라며 "완만한 감소 추세를 최대화시키는 게 중요한 시기인 만큼 집합금지 업종의 운영(금지) 해제도 단계적으로 확대되는 쪽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지난해 12월부터 금주 말까지 6주째 집합금지가 실시되고 있어 생업상 애로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장기간의 집합금지로 생계 곤란을 겪거나 여기에 대한 불만이나 반발이 계속되고 있는 부분을 고민 중"이라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영업금지 해제 조치와 별개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관련해선 "격상 기준인 '주 평균 일일 환자 수 400∼500명대'를 중요하게 고려하고 금주 상황을 보면서 단계 조정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