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범 "박범계 후보자, 임야 6천평 국회의원 되고 신고누락"
유상범 "박범계 후보자, 임야 6천평 국회의원 되고 신고누락"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1.01.04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측 "2003년엔 직접 신고했던 임야, 보좌진이 누락…본인의 불찰"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천평이 넘는 부동산을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빠뜨렸다는 지적이 4일 제기됐다.

박 후보자자 명의로 7세 때 등기된 충북 영동군 심천면 약목리의 임야 4만2천476㎡는 집안 선사으로 박 후보자의 지분 절반(약 6천424평)을 보유하고 있지만, 이를 신고하지 않았다.

박 후보자는 2003년 8월 노무현 청와대 민정2비서관으로 임명될 당시에는 해당 임야를 본인 소유로 신고했으나 2012년 19대 총선 당선 후 3선 국회의원을 지내는 동안에는 재산등록 목록에서 빠졌다.

유 의원은 "이미 재산등록이 이뤄졌던 임야를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신고에서 누락했다는 점에서 고의성이 다분하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조수진 김홍걸 의원 등이 재산 누락 혐의로 기소되거나 재판을 받는 중인 것을 감안한다면, 박 후보자 건은 공소시효가 작년 10월 이미 지나 처벌이 불가능하다고는 해도 심각한 도덕적 흠결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해당 임야는 2003년 직접 재산신고할 때는 목록에 포함했다. 국회의원 당선 후 보좌진이 재산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누락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박 후보자 지분은 현재 공시지가 기준 2천91만원(1㎡당 1천55원)에 불과할 정도로 경제적 가치가 낮아 고의로 신고를 누락할 이유가 없다는게 준비단 설명이다.

준비단은 "후보자 고조부부터 부모님까지 조상 산소가 있는 선산으로, 7세 때부터 지분이 취득된 상태라 평소 처분할 수 있는 재산이라고 인식하지 못한 탓에 빚어진 일"이라면서 "경위 여하를 불문하고 본인 불찰이라 여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