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이르면 2월부터 백신 접종…한 치의 빈틈없이 준비해야"
정총리 "이르면 2월부터 백신 접종…한 치의 빈틈없이 준비해야"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1.01.0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준비 부족해 속도 못 내는 일 없어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4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4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서울시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질병관리청은 백신이 도착하는 순간부터 배송, 보관, 접종, 사후관리 등 전 과정을 한 치의 빈틈이 없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의 유관기관인 복지부나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등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하라"며 "미국과 유럽의 주요 국가가 3주일여 전부터 접종을 시작했으나 사전 준비가 부족해 접종이 제대로 속도를 내지 못한다는 보도가 있다. 이르면 다음 달부터 시작될 우리 백신 접종에는 결코 이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달 말까지 접종계획을 치밀하게 준비해 완결해주시고, 진행 상황은 수시로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알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한편 "최근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교정시설이나 노인요양시설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밀집, 밀폐, 밀접의 '3밀' 환경이 주요 원인"이라며 "정부가 환기 지침을 마련했지만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시설별, 상황별 특성을 세심하게 고려해 환기 지침을 신속히 보완해 달라"며 "생활 속 현장에서 제대로 실천되도록 홍보와 안내, 점검 활동을 한층 강화하라"고 당부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