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후보 "공수처 권한, 국민께 어떻게 되돌려줄지 심사숙고하겠다"
김진욱 후보 "공수처 권한, 국민께 어떻게 되돌려줄지 심사숙고하겠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12.31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문준비 사무실 첫 출근…"권력, 국민 위에 군림하면 안돼"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31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31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3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이마빌딩에 처음으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에게 "공수처의 권한을 국민께 어떻게 되돌려줄지 심사숙고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공수처가 무소불위의 권력기관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지만, 이 권한도 국민께 받은 권력"이라며 "헌법을 보면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그런 권력이 국민 위에 군림하면 안 되며, 우리 헌법상 존재할 수도, 존재해서도 안 된다"고 이같이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공수처의 중립성 훼손 우려와 관련해 "국회와 청와대의 검증을 받았고 마지막으로 국민의 검증이자 가장 중요한 인사청문회 과정이 남아 있다"며 "이제 막 시작이니 인내심을 갖고 하면 불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수처 출범 뒤 그가 임명할 차장을 친정부 인사가 차지할 것'이라는 지적에는 "염두에 둔 사람은 있다"며 "그런 우려도 추측이라고 생각한다. 관심을 가지는 것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반응했다.

판사 출신으로 수사 경험이 부족하다는 지적에는 "공수처는 처장 혼자가 아니라 차장, 검사, 수사관 등 다른 직원이 있다"며 "차차 보완될 것으로, 하나의 팀으로 서로 보완하며 수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공수처 출범에 대해 국민 여러분들은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말했다"며 "이제 막 태어나는 공수처를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요청했다. 차관급인 공수처장에 지명된 김 후보자는 이날 대중교통을 이용해 첫 출근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