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2차년도 성과보고서 발간'
천안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2차년도 성과보고서 발간'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12.30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봄 대상 노인 건강 개선, 지역사회 계속 거주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

[업코리아 변진주 기자] 천안시가 지난 1년 6개월 간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추진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그 효과성을 연구한 2차년도 성과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성과보고서는 돌봄 대상 노인의 변화 분석을 포함해 보호자, 지역주민 등 관계자에 대한 양적 설문조사와 집단면접조사를 바탕으로 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의 만족도, 효과 및 성과, 한계 및 과제 등을 제시했다.

먼저, 돌봄 대상 노인은 선도사업 참여 전과 비교해 삶의 질, 사회적 안정감, 공동체 의식 등 7개 영역에서 긍정적인 변화를 보였다. 특히, 건강관련 삶의 질(4점 만점)은 사전조사와 1차 조사 모두 2.22점에서 2차 조사 2.36점으로 향상됐다. 장기요양등급외 돌봄 대상자의 기능상태(5점 만점)에서는 사전조사 4.12점, 1차 조사 4.50점, 2차 조사 4.54점으로 점차 개선되는 추세가 확인됐다.

돌봄 대상자 500여명을 대상으로 3차례에 걸쳐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선도사업 전반에 대한 만족도는 응답자의 88.2%가 만족 또는 매우 만족한다고 답했다. 만족도 점수는 5점 만점에 4.40점으로 높았고, 해당 사업이 노인들의 지역사회 계속 거주에 기여한 정도도 3.80점으로 나타나 상당히 기여한 것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응답자의 95.2%가 지역사회 통합돌봄을 지속적으로 받기를 희망하고, 79.6%가 주변에 추천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또, 전국 노인형 선도사업 현황과 비교 분석한 결과에서도 프로그램 연계율이 93.6%로 전국 평균 89.4%에 비해 높았으며, 돌봄 대상자 1인당 연계 프로그램 건수도 5.6건으로 전국 평균 3.1건보다 많았다.

연구를 수행한 호서대학교 산학협력단(연구책임자, 사회복지학부 이용재 교수)은 2차년도 사업 성과로 이용자의 변화와 생활 안정, 지역사회 계속 거주 기여, 수요자 중심의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과 사업의 안정화, 지역사회의 다양한 돌봄 네트워크 구축 등을 꼽았다.

천안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역점 모델 개발을 위한 방안으로는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일상생활이 어려운 돌봄 대상자의 특성과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일상생활지원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것과 보건의료의 경우 방문재활과 의료기관 이동지원 사업을 중심적으로 제공할 것을 제안했다.

천안시는 2020년 12월 기준 약 540여명의 노인을 돌봄 대상자로 선정해 통합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2021년부터는 장애인과 정신질환자를 포함한 융합형 선도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지역사회 기반 통합돌봄 모형이 한층 더 발전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