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특별한 양육법 ; 메타인지 그리고 독립정신
(3) 특별한 양육법 ; 메타인지 그리고 독립정신
  • 최지연 인재기자
  • 승인 2020.12.2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의 메타인지를 키워주기 위해 필요한 요소. 첫번째 독립.

[업코리아=최지연 인재기자] 

 

◆메타인지를 키우는 키워드 ‘독립’

지난 칼럼에서 메타인지의 중요한 메커니즘은 실수라고 했다.

그 중요한 실수를 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무언가를 해보는 것 즉, 독립이 필요하다.

실수와 독립은 또 무슨 관계가 있다는 말인가? 독립할 수 있도록 돕는 과정에서 실수가 유발되고, 실수의 과정을 통해 독립하게 된다.

자기 맘대로 하라고 내버려 두는 것이 독립을 시키는 것이 아니다.

나이에 맞는 독립을 때마다 할 수 있도록 해줘야한다.

 

필자의 큰 딸 4살 때의 일이다.

종이로 만든 큰 놀이 집이 유행하던 시절 아파트에 1층 출입구 앞에 가전제품 배달이 왔다. 커다랗고 튼튼한 가전제품의 박스를 벗겨내는 순간을 포착하고 달려가서 득템을 했다.

그 박스로 오랜 시간 동안 종이 집을 만들었다.

아치형으로 파낸 다음 진짜 경첩을 달아서 문도 만들었다. 그렇게 아이와 함께 열심히 집을 만들었다.

집을 꾸미던 중 스케치북에 그린 그림을 붙이겠단다. 투명테이프 커터기에 톱니 모양 칼날이 있어서 높은 곳에 올려두었는데 그 당시 배가 불러있었기에 앉았다 일어나는 것이 힘든 상태였다. 그냥 엄마 생각에 붙이기에 필요한 만큼 떼어주면 그 순간 편했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오늘 하루 불편하고 영원히 편하게 살기를 선택했었다.

“몇 개 필요해?”

“한 개요.”

“잘 생각해봐.”

“한 개요.”

한 개만 붙이면 떨어질 줄 알았지만, 한 개만 주었다. 일 분이 채 지나지 않아 똑 떨어지고 말았다.

다시 달란다.

“잘 생각해, 네가 달라는 만큼 줄 거야. 얼마큼 주면 붙일 수 있는지 생각해보고 말해줘.”

아이의 대답은 여덟 개였다.

여덟 개 까지 필요하지 않다는 걸 알았지만 하나, 둘, 셋, 넷, 하며 한 손가락에 하나씩 붙여가며 여덟 개를 주었다.

여덟 개를 붙이고는 떨어지지 않아서 만족했다.

그런데 계속 쳐다본다. 덕지덕지 붙어있는 테이프를 쳐다본다.

그리고는 말했다. “4개만 붙이면 되겠어요.”

걸려들었다.

 

 

◆작은 것부터 독립을 준비시켜보자.

 

김미영 저<아이의 스케치북에 손대지 말라> 프랑스에는 크레파스가 없단다. 뾰족하게 깎은 색연필을 준단다. 두루뭉술한 것만 사용하는 아이가 예리해 질 수 없다는 논리였다.

큰 돈 드는 것도 아니고, 적용이 어려운 일도 아니었다.

느낌이 왔다. 이것도 독립심을 기르는 훈련에 적합할 것 같았다. 가지고 있던 색연필을 바로 쓸어버리고 뾰족하게 깎아서 사용하는 연필 같은 색연필로 바꿨다. 색연필과 함께 가위도 바꿨다. 종이만 잘라지는 플라스틱 가위에서 쇠붙이 가위로 바꿨다.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고 확신했다.

그리고 뾰족한 색연필과 가위의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과 잘못 사용할 때의 위험하다는 것도 알려주었다.

딸아이는 그 가위로 자기의 머리카락을 한 무더기를 잘랐고 예쁜 새 내복을 싹둑 잘랐다.

걸려들었다.

억지웃음을 짓느라 힘들었다. 그리고 애써 당황하지 않은 척, 화나지 않은 척 하며 알려주었다.

그렇게 뾰족한 연필과 가위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고, 더 예리하게 표현할 수 있는 도구를 장착함으로서 아이는 섬세한 표현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오해하지 않기를 바란다.

조기교육을 얘기 하는 것이 아니다.

선행학습을 얘기 하는 것이 아니다.

무언가를 억지로 시키라는 것이 아니다.

 

모든 사람이 김치를 담글 줄 알아야 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김치를 담글 줄 아는 사람은 사먹고 싶을 때는 사먹을 수도 있고, 담가 먹고 싶을 때는 담가먹을 수 있다.

할 수 있는 것이 늘어난다는 것은 선택의 폭이 넓어지게 된다는 것이며, 또한 새롭게 할 수 있게 된 것에서 파생되고, 또 파생되어 할 수 있는 것은 점점 늘어날 것이다.

자녀가 각 분야에 독립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할 수 있는 것이 많아지는 아이가 되게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수영장에 가서 물에 밀어 넣는다고 멋들어지게 자유형을 할 수 있는 것이 아닌 것처럼, 학교에 가서 교실에 밀어 넣는다고 스스로 공부를 할 수 있게 되는 것이 아니다.

피아노도 태권도도 젓가락질도 방법을 알려주지만 부모님들은 자녀에게 공부만큼은 방법론적인 접근을 시켜 주지 않는다.

 

학습에서의 독립을 <자기주도학습>이라고 한다.

모든 부모님은 자기가 해야 할 것을 스스로 알고 스스로 계획하고 스스로 실천까지 해내는 이상적인 자녀로 자라나길 바랄 것이다.

그런데 요즘 부모님들은 너무 친절하다. 그리고 형제도 없는 경우가 많아 나눠 쓸 필요도 없다. 모든 것은 다 아이의 것이고, 모든 상황은 아이가 기준이 된다.

자기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결정하고, 스스로 해 나갈 수 있는 것을 배워본 적이 없는데 어떻게 자기주도학습을 할 수 있을까?

 

너무 친절한 부모가 되지 말자.

항상 예의주시하고 관찰하고 보호하며 사랑으로 양육하되 가끔은 아이가 그 시선을 느끼지 못하게 해주자.

 

사랑하는 자녀에게 며칠남지 않은 2020년의 마지막 선물로 ‘모든 것을 공급받고 있다’는 안정감을 넘어 ‘스스로 할수 있다. 해냈다!’라는 쾌감을 선물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