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코로나19 국내확진자 25%는 가족 감염…가정 방역 매우 중요"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국내확진자 25%는 가족 감염…가정 방역 매우 중요"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12.28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주 코로나 확산·진정 중요 기로…참여방역 힘 모아달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서울시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난 한 달 동안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자 중 약 25%는 가족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가정 방역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역학조사 결과 대부분은 사회 활동이 활발한 40∼50대가 먼저 감염된 후 가정 내로 전파되는 패턴을 보인다"면서 "특히 20대 이하 확진자의 44%는 가정 내에서의 2차 전파로 감염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지금의 확산세를 꺾으려면 무엇보다 직장 및 사회활동, 그리고 가정에서의 방역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장년층은 일터와 사회활동 속에서 방역수칙을 빈틈없이 실천해 사랑하는 가족의 안전을 스스로 지켜주시기를 바란다"며 "가정에서도 개인별 위생수칙을 생활화해 주시고 가족 모임이나 행사도 올해는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확진자 급증에 따라 걱정이 컸던 병상확보 문제는 정부와 민간이 합심해 노력한 결과 많이 풀려가고 있다"며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 때까지 여유 병상을 충분히 마련하고 필요한 의료인력 확보 노력도 계속하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이번 한 주는 (코로나) 확산과 진정을 판가름할 중요한 기로"라며 "국민께서는 조금만 더 인내해주시고 참여방역에 힘을 모아달라"고 덧붙였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