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내년 2∼3월에 확실히 국내 들어온다"
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내년 2∼3월에 확실히 국내 들어온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12.2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 절차와 경로로 확약 돼 보장…진행 과정 신뢰해달라"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사진=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이 내년 2∼3월에는 반드시 국내에 들어올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이날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내년 2∼3월에 국내에 들어오는 게 확실하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우리 정부가 지금까지 백신 구매 계약을 공식 체결한 유일한 제약사로 정부는 그동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내년 2∼3월 국내에 도입될 예정이라고 여러 차례 발표했지만, 도입 지연 가능성이 지속해서 제기돼 왔다.

특히 양측이 체결한 구매계약서에 공급 일자나 분기 등 구체적인 시기가 명시되지 않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이와 관련한 질문에 "이 부분은 정부가 몇 번에 걸쳐 내년 2∼3월에 들어온다고 말씀드렸다. 여러 경로로 확약 돼 있고, 보장돼 있다. 확실하게 내년 2∼3월에 들어온다"며 "이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여러 절차와 경로를 통해 보장받고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구체적인 도입 계획을 여러 차례 발표했음에도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된 것에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공급되느냐는 질문이 반복돼 곤혹스럽다"며 "진행 과정에 대해 신뢰를 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앞서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모더나에서 각각 1천만병분, 존슨앤드존슨-얀센에서 400만명분 등 모두 3천400만명분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중 선구매 계약이 체결된 곳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고 화이자와 존슨앤드존슨-얀센과는 연내, 모더나와는 내년 1월에 계약을 완료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들 해외 제약사와 별개로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서도 1천만명분을 구매하기로 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