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문학가 故 남대우 선생 유족 장학기금 1000만원 기탁
아동문학가 故 남대우 선생 유족 장학기금 1000만원 기탁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12.1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장학재단, 장남 남기욱씨 선친 유지 받들어 고향 후학 양성기금 내놔
故 남대우 선생

[업코리아 김시온 기자] (재)하동군장학재단(이사장 이양호)는 하동 출신 아동문학가 故 남대우 선생의 유족(대표 남기욱)이 지난 11일 군수 집무실을 찾아 고향의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기금 1000만원을 기탁했다고 14일 밝혔다.

故 남대우 선생은 1913년 하동읍 읍내동에서 태어나 하동보습학교를 졸업하고 하동공립보통국민학교에 재직했으며, 1934년 동아일보 신춘현상문예 동화부문에 '쥐와 고양이'가 당선돼 아동문학가로 활동했다.

특히 작사가로도 활발하게 활동해서 ‘하동포구’노랫말로 더 잘 알려져 있다. 현재 하동읍 오룡정 앞 소공원에 선생의 ‘하동포구’노래비가 세워져 있다.

남대우 선생은 1948년 3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이번 장학기금은 선생의 장남 남기욱 수필가가 선친의 유지를 받들어 하동군장학재단에 기탁하게 됐다.

윤상기 군수는 “부친의 유지를 받들어 고향 후학들을 위해 거액의 장학기금을 내준 남기욱씨에게 감사드리며 남대우 선생께서 하동을 사랑하는 각별한 마음은 50만 내외군민의 가슴속에 영원히 기억 될 것”이라며 “기부한 고귀한 의미와 숭고한 뜻은 알프스 하동의 인재들이 희망을 키우고 꿈을 이루는 최고의 선물”이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