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가용한 인력을 최대한 투입해 수도권 코로나 역학조사 역량 강화하라"
문대통령 "가용한 인력을 최대한 투입해 수도권 코로나 역학조사 역량 강화하라"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12.07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별진료소 야간 및 휴일 운영 확대·대규모 드라이브스루 등 지시
"신속 항원검사 활용 적극 추진"
"감염 의심 시 반드시 선별진료소 찾아 검사받아달라"
문대통령 "수도권 코로나 역학조사 역량 강화하라" [사진=연합뉴스]
문대통령 "수도권 코로나 역학조사 역량 강화하라"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가용한 인력을 최대한 투입해 수도권의 현장 역학조사 역량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이같이 밝힌 데 이어 "우선 공무원, 군, 경찰 등 가능한 인력을 이번 주부터 현장 역학조사에 투입하도록 준비하라"고 주문했다고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이 이같이 지시한 것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정 수석은 "코로나 감염세를 꺾으려면 역학조사 속도를 높여 방역망 내 관리 비율을 제고하는 게 필수"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수도권 지역 직장인과 젊은층이 검사를 편리하고 신속하게 받도록 선별진료소에 야간 및 휴일 운영을 대폭 확대하고 대규모 드라이브스루 검사소를 설치해 운영하라"고 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15분이면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확인 할 수 있고, 정확도는 90% 이상인 신속 항원검사의 활용을 적극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다만 PCR(유전자 증폭) 검사의 경우에는 결과가 나오기까지 6시간 가량이 소요된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들에게 "증상이 없어도 선별진료소에 가면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허용됐으므로 조금이라도 감염이 의심되면 반드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 달라"고 호소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