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육군과 협력해 상무대 전수 검사 중… “코로나19 확산 차단”
장성군, 육군과 협력해 상무대 전수 검사 중… “코로나19 확산 차단”
  • 조인구 기자
  • 승인 2020.12.0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 조인구 기자] 장성군이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인된 육군 군사교육시설 상무대에 대한 전수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육군과 협력해 진행되고 있는 이번 전수 검사의 계획 인원은 총 7678명(군인 5531명, 민간 근로자 2147명)이다. 휴가자 및 타 지역 출타자는 관할 보건소에서 검사를 진행한다.

11월 30일 기준 1752명(군인 1541명, 민간인 211명)이 검사를 완료했으며, 29일까지 확인된 18명(장성 6~23번) 이후 추가 감염자나 민간인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장성군과 육군은 14개 팀 77명(보건소 27명, 육군 50명)의 인원을 집중 투입해 오는 12월 3일까지 검사를 마칠 계획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