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문화 연예/스포츠
[로드FC] 강진희, 중국 Superstar Fight7 출전…'악동' 권아솔 세컨 동행

ROAD FC 여성 파이터 강진희(19, 팀강남/압구정짐)가 중국 MMA 대회 Superstar Fight 7에 출전한다.

강진희는 13일 중국 후난에서 열리는 Superstar Fight 7에서 중국인 파이터 후단단과 대결한다. 강진희의 프로 두 번째 경기로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면 강진희는 프로 첫 승을 따내게 된다.

강진희는 지난해 11월 3일 일본 DEEP JEWELS 14 출전하며 프로 데뷔전을 치렀다. 복싱 챔피언 출신의 베테랑 레이카와 대결한 강진희는 데뷔전부터 화끈한 난타전으로 호평을 받았다. 비록 판정 끝에 아쉽게 승리를 내줬지만, 데뷔전에서 베테랑에게 밀리지 않는 실력으로 맞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번에 강진희는 프로 두 번째 경기로 Superstar Fight 7에서 중국의 후단단과 싸운다. 후단단은 산타베이스의 파이터로 현재까지 5전을 치러 3승 2패의 전적을 가진 파이터다. 산타 베이스의 선수답게 타격이 뛰어나 난타전을 즐기는 강진희와 타격 대결을 펼칠 전망이다.

강진희는 “긴장되고 설레고 재밌다. 하지만 나는 이기러 왔다. 이번 시합을 위해 레슬링과 주짓수를 많이 연습했다. 레슬링에서 밀리지 않고, 내 장기인 난타전으로 밀어 붙여 저번 시합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소녀 파이터 강진희를 중국에 알리고 오겠다”라며 당찬 포부를 전했다.

이날 강진희의 경기에 ROAD FC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이 세컨으로 강진희를 도울 예정이다. 권아솔은 강진희와 같은 팀 소속으로 많은 가르침을 주고 있는 코치.

강진희는 “권아솔 코치님이 많이 가르쳐 주셔서 잘 배우고 있다. 장난도 많이 쳐주시면서 편하게 대해주셔서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번 경기에서 꼭 승리해서 어깨 펴고 돌아오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진희가 소속되어 있는 ROAD FC는 100만불 토너먼트 ‘ROAD TO A-SOL’을 개최한다. 이 토너먼트에 일본, 브라질 등 전세계 각 단체 챔피언 출신들을 비롯한 강자들이 출전할 예정이다. 챔피언 출신의 강자들이 몰려들며 100만불 토너먼트는 MMA 파이터들의 전쟁이 될 전망이다.

ROAD FC 100만불 토너먼트는 1월에 필리핀 URCC에서 동남아시아 지역 예선이 열린다. 2월 11일에는 한국에서 인터내셔널 예선, 2월 18일에는 MFP에서 러시아 예선, 3월에는 DEEP에서 일본 지역 예선이 개최될 예정이다.

 

[XIAOMI ROAD FC 036 / 2월 11일 서울 장충체육관]

[미들급 후쿠다 리키 VS 김내철]

[100만불 토너먼트 예선 멜빈 길라드 VS 김승연]

[100만불 토너먼트 예선 사사키 신지 VS 알버트 쳉]

[100만불 토너먼트 예선 김창현 VS 앤디 메인]

[플라이급 문제훈 VS 나카하라 타이요]

[100만불 토너먼트 예선 샤밀 자브로프 VS 김원기]

박종혁 기자  impactmleader@daum.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