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젊은 층 중심으로 무증상 감염 늘어…이대로 가면 코로나19 3차 유행 장기화 가능성 높아"
정부 "젊은 층 중심으로 무증상 감염 늘어…이대로 가면 코로나19 3차 유행 장기화 가능성 높아"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11.3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규모 감염이 대규모 감염으로 확산, 증상 숨기거나 검사 회피 말아야"
"10인 이상 모임 취소해달라, 거리두기에 전국민적 동참 필요"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강도태 2차관 [사진=연합뉴스]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강도태 2차관 [사진=연합뉴스]

 

30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우려되는 상황 가운데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소규모 감염이 대규모 감염으로 이어지는 상황이 지속되면 3차 유행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우려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이날 "주말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규모가 여전히 크고, 에어로빅 교습소와 탁구장, 학원, PC방, 사우나 등 다양한 다중이용시설에서 발생한 소규모 감염이 가족과 지인, 동료를 거쳐 대규모 감염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전날 곳곳에서 일어나는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세를 억제하기 위해 수도권에서는 현행 2단계로 유지하면서 사우나와 단체운동, 음악 교습 등 위험한 시설 및 활동에 대한 부분 강화하는 '2+α' 조치를 시작하고 비수도권의 거리두기는 일제히 1.5단계로 올리기로 했다.

그는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무증상 감염이 늘어나고 있어 기존의 진단검사· 추적 시스템만으로는 연쇄 감염의 고리를 끊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증상을 숨기거나 검사를 회피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거나 심각한 건강상의 위해가 발생하는 불행한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방역당국은 내일부터 전국에 걸쳐 감염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시설과 젊은 세대 중심의 위험도 높은 활동에 대한 방역 조치를 대폭 강화한다"면서 "무엇보다 감염 위험성이 큰 10인 이상의 모임은 취소해달라"고 당부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정부는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이루고 국민 여러분께서 평소의 생활을 최대한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방역 대책을 추진해왔지만 3차 유행의 장기화를 막기 위해서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전국민적 동참이 필요하다"며 "올해 연말연시 모임은 안부 전화나 메시지로 대신해주시고 개인 방역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의 철저한 실천으로 서로의 건강을 지키는 뜻깊은 연말연시를 보내달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