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수원시좋은시정위원회, ‘수원시 중소기업 워라밸 실태조사, 정책 개발’
수원시·수원시좋은시정위원회, ‘수원시 중소기업 워라밸 실태조사, 정책 개발’
  • 김예림 인턴기자
  • 승인 2020.11.3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라밸’ 실현하려면 ‘장시간 근로관행’부터 개선해야
수원시 중소기업 워라밸 실태조사

[업코리아 김예림 인턴기자] 수원시 중소기업 노동자들은 ‘워라밸’(Work-life balance)의 실현을 위해 가장 먼저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장시간 근로 관행 개선’을 선택했다.

수원시와 수원시좋은시정위원회가 수원델타플렉스 입주 기업 재직 노동자 24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33.6%(1순위 선택)가 ‘워라밸’(일·생활 균형) 실현을 위해 우선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장시간 근로 관행 개선’을 꼽았다.

‘시차출퇴근·재택·시간제 근무 등 유연근로제 확산’은 29%, ‘중소기업, 비정규직 노동자 등 일·생활 균형 사각지대 지원·점검’ 10%, ‘사회 인식 및 기업문화 개선 캠페인’이 7.1%였다.

이번 조사는 8월 10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됐다. 응답자 성별은 남성 53.3%, 여성 46.7%였고, 연령대는 20대 29.3%, 30대 33.7%, 40대 26.8%, 50대 이상 10.2%였다.

수원시좋은시정위원회는 ‘수원시 중소기업 워라밸 실태조사, 정책 개발’을 2020년 정책개발 추진과제로 선정하고, 올해 초 수원시 노동정책과와 함께 ‘워라밸증진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관내 중소기업·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했다.

델타플렉스 근무자들은 ‘괜찮은 일자리 구성요건’으로 ‘임금 수준’(58.4%)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회사 비전’(14.7%), ‘일·생활 균형’(6.5%), ‘근로 시간’(6.1%)이 뒤를 이었다.

육아휴직은 마음 편하게 신청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언제든지 마음 놓고 신청할 수 있는 분위기’라고 답한 응답자는 9.3%에 불과했고, ‘여건상 신청하기 어렵다’ 33.3%, ‘신청은 할 수 있는 데 부담을 느낀다’ 24%였다.

8월 7~14일에는 수원시 6개 공공기관 직원 12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응답자 성별은 남성 50.4%, 여성 49.6%였고, 직급은 사원급 76.5%, 중간관리자(과장·팀장) 23.5%였다.

공공기관 직원들은 ‘근무 혁신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으로 ‘법적 규정 마련’(46%)을 선택했다. ‘CEO·근로자의 인식개선 공공캠페인’(29%), ‘지원금 등 재정지원 및 세제 혜택’(21%)이 뒤를 이었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한국지역연구협동조합은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일·생활 균형 추진체계 구축 및 조례 등 지원제도 정비 ▲가족친화 인증기업 확대를 위한 인센티브 등 포상제도 도입 ▲지자체가 발주하는 각종 사업 입찰 시 일·생활 균형 실천 기업에 가점 부여 ▲환경 조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 ▲일·생활 균형 홍보 및 문화 조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확대 ▲공공기관 담당자 인식개선 교육 실시 등을 제안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정책 개발 결과를 ‘2021년 수원시 노동정책 연간 실행계획’에 반영해 ‘노동이 존중받는 수원’ 조성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또 공공기관·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해 실질적인 일·생활 균형 정책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