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불법경마 사이버 국민 모니터링단 공모
한국마사회, 불법경마 사이버 국민 모니터링단 공모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0.11.29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경마 사이버 국민 모니터링단 모집 포스터
불법 경마 사이버 국민 모니터링단 모집 포스터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코로나 사태를 틈타 우후죽순으로 자라는 불법경마를 뿌리 뽑기 위해 ‘불법경마 사이버 국민 모니터링단’을 공개 모집한다.

모집기간은 11월 29일부터 12월 20일까지로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한국마사회 홈페이지를 통해 12월 20일까지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경마산업이 고사위기에 처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해외경주 영상을 이용한 불법경마 사이트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국내 합법 경마는 법적인 제약으로 온라인 베팅이 불가하지만, 법의 테두리 밖에 있는 불법경마는 오히려 제약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일본경마 영상을 주로 사용하는데, 이를 위해 경주정보는 물론 현지 예상지까지 번역해 제공한다. 그야말로 마음만 먹으면 안방에서 일본경마에 얼마든지 베팅할 수 있는 환경이다. 사행산업통합감독관리위원회에서 발간한 ‘2019년 불법도박 실태조사’에 따르면 불법사설경마 규모는 약 6조8,898억 원으로 합법 경마산업의 94%에 육박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연간 1.5조원 가량의 세금과 공익기금이 누수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온라인 마권 발매가 허용되지 않은 상황에서 불법경마는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어 불법경마 시장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독버섯처럼 자라나는 수많은 불법사이트를 자체적으로 단속하기에는 시간과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한국마사회는 ‘불법경마 사이버 국민 모니터링단’을 발족해 국민 참여를 통한 효과적 근절에 나선다. 위촉 후 1년간 불법경마사이트 및 홍보글 감시·신고, 불법사설경마 근절을 위한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일을 하게 된다.

자신이 신고한 사이트가 폐쇄되면 1건당 최대 10만원의 포상금을 받게 되고, 분기별 실적이 우수하다면 최대 100만원의 활동지원금도 받을 수 있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불법경마는 온라인 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고, 무제한 베팅이 가능하여 중독유병률도 합법경마의 세 배에 달하며, 불법세력과 결탁되면 승부조작으로까지 연결될 수 있다. 이번 국민 모니터링단 운영을 통해 불법경마 차단은 물론, 국민의 눈높이에서 건전한 경마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