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아파트 가격 급상승’에 주택종합대책 마련
창원시, ‘아파트 가격 급상승’에 주택종합대책 마련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11.2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공동주택 분양 6,235세대, 임대 740세대 총 6,975세대 신규 공급

[업코리아 김시온 기자] 창원시는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정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창원시 아파트 가격이 폭등하고 있어 집값 상승을 부추기는 부동산 투기세력을 강력히 규제하기 위해 집값 담합과 허위매물 광고 등 부동산 거래 질서 교란 행위를 집중단속 하고, 부동산 과열 및 투기 세력 편승에 따른 시민들의 피해 예방을 위해 외지인 거래량, 투기 세력 유형 등 단속 결과를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고 27일 밝혔다.

또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중·장기 종합대책 수립을 위해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최근 의창구, 성산구 지역의 가파른 집값 상승으로 실 수요자인 창원시민들의 내 집 마련 부담이 커지고 있어 집값 상승 억제를 위한 적정 공급이 필요함에 따라 현재 사업계획승인 신청된 아파트의 신속한 업무처리와 2021년 공급 예정인 아파트에 대해서도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업무협의 중에 있다.

신규 공급 예정 아파트는 올해 12월 명곡LH 신혼희망 주택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에 대원3구역 재건축 아파트, 북면 무동지구 동원로얄듀크 1·2단지, 안민동 공공지원 아파트, 하반기에는 사화공원 및 대상공원 내 아파트로 공급 물량은 6,975세대(분양 6,235/임대 740)에 이른다.

최근 아파트 가격상승에 따른 불안정한 주택시장과 관련해 허성무 창원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경제적 상황 대응을 위한 저금리 기조 및 시장 통화량 증가 정책 등으로 집값이 상승하게 되었고, 시민들의 불안감도 덩달아 커지고 있는 불안정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수급 균형에 맞는 주택공급계획과 중·장기적인 주택종합대책을 마련하여 실수요 시민들의 내 집 마련 꿈이 사그라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