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산업 전반의 공급망 실사 의무화
EU, 산업 전반의 공급망 실사 의무화
  • 김예림 인턴기자
  • 승인 2020.11.26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 김예림 인턴기자] EU는 환경보호와 인권보장을 위해 산업전반에 걸쳐 기업의 공급망 실사를 의무화할 방침이다.

디디에 레인더스 법무담당 집행위원은 올해 코코아 교역 관련 아동노동이 20% 증가한 점 등을 지적, 노동 및 인권보호, 기후변화 대응 및 생물다양성 보호를 위해 공급망 실사를 자발적 준수가 아닌 법적으로 강제할 방침이다.

산업전반의 공통 의무 외에 섹터별 또는 회원국별 추가 의무 부과도 허용했다.

기업들은 UN과 OECD 가이드라인 및 국제적으로 인정된 노동기준을 준수하고 EU의 기후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또한, 경영진은 기업의 장기적 이익과 주주 이해관계를 반영, 사회 및 환경적 고려를 바탕으로 의사를 결정해야 한다.

일각에선 이번 공급망 실사 의무가 노동 및 인권보장에 불충분하다며 의무를 보다 강화하고 저소득국 기업과 계약 시 사회안전망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