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제10회 어린이 안전대상」국무총리상 선정
송파구,「제10회 어린이 안전대상」국무총리상 선정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0.11.26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전한 통학로 조성…어린이들이 안전한 송파구 조성 앞장
- 송파만의 차별화된 눈높이 안전교육, 방범용 CCTV 확대 등 추진
가동초 횡단보도 앞 옐로카펫
가동초 횡단보도 앞 옐로카펫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행정안전부와 내일신문이 공동주최하는 「제10회 어린이 안전대상」평가에서 국무총리상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고 25일 밝혔다.

어린이 안전대상은 2011년부터 어린이 안전환경 조성 및 관련 정책을 추진하는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우수사례를 발굴해 수상하는 제도로, 송파구는 2016년 장관상에 이어 올해 국무총리상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송파구는 올해 어린이 눈높이 안전교육, 어린이 안전 교통환경 조성, 어린이 안전대책 및 안전기반 구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어린이 안전정책을 추진했다.

먼저, 송파구만의 차별화된 어린이 안전교육으로 △축제처럼 즐기는 ‘재난안전 체험 한마당’, ‘찾아가는 어린이 안전체험 캠프’ 운영, △안전교육 7대 표준안에 맞춘 ’어린이 안전일기‘를 관내 초등생에게 제작·배부 하는 등 어린이 스스로 안전에 관심을 가지도록 어린이 눈높이에 맞는 안전 교육을 실시했다.

특히, 송파구는 어린이와 학부모 모두 안심하고 통행 수 있는 교통환경 조성에 지속적으로 힘쓰고 있다. △전국 최초로 ‘실시간 우회전 영상알리미’를 설치하고, △방범용 CCTV, △엘로카펫, △사인블록형 노란발자국 확대 설치 등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시설을 강화했다.

또, 연 5만 명이상 어린이를 대상으로 안전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송파안전체험교육관’에서 올해는 코로나19로 온라인 안전체험교육을 진행해 미취학아동부터 어른까지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외에도 마천1동(2017)과 풍납1동(2019) 안심마을 조성에 이어 올해는 문정1동, 방이2동, 잠실본동으로 안심마을을 확대 조성하여 어린이들이 보다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또, 경찰서, 소방서, 교육지원청, 녹색어머니회, 자율방재단 등 민·관 협력을 통해 안전 시책과 협력사업을 이어나가고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취임 초부터 어린이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관련 인프라 마련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며 정책을 펼쳐온 그 간의 성과를 인정받아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