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생태하천 복원 환경부 장관상 수상
안양시, 생태하천 복원 환경부 장관상 수상
  • 김예림 인턴기자
  • 승인 2020.11.26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봉천 자연형 하천 조성. 우수사례에 선정

[업코리아 김예림 인턴기자] 안양시가 삼봉천의 생태하천 복원 우수로 환경부 장관 장려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안양천 지류인 삼봉천은 박달동 지역 총 연장 2.61㎞에 이르는 소하천이다.

시는 지난 2017년 12월 3년여 동안의 공사 끝에 삼봉천 일대를 자연형 생태하천으로 가꿨다. 자연석 쌓기와 차집관로 이설로 수생태계를 복원했는가 하면, 탐방로 조성과 초화류 식재로 수변공간을 만들었다.

삼봉천은 이로 인해 다양한 수생식물이 서식하는 자연형 생태하천으로 복원, 안양천과 연계한 힐링공간으로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시는 금번 환경부 주최로 열린 2020 전국 생태하천 우수사례 콘테스트에 삼봉천 조성사례를 출품, 환경부장관상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심사과정에서 삼봉천은 사후관리와 수질개선 및 수생태복원, 생태하천 복원을 위한 지역주민 협조와 교육 등 고른 분포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삼봉천 복원에 노력한 공직자·지역주민과 기쁨을 함께한다며 노고를 격려했다. 콘테스트를 주최한 환경부는 우수 하천에 대한 사례집에 발간해 전국 지자체에 배포할 계획이다.

한편 25일 시상식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온라인 비대면으로 간소하게 진행됐다고 전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