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환경지키고 피크닉 가방받자! ‘방구석 재활용’ 사업 추진
광진구, 환경지키고 피크닉 가방받자! ‘방구석 재활용’ 사업 추진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11.24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명한 페트병 40개 모으면 친환경 피크닉 가방으로 교환

[업코리아 변진주 기자] 광진구가 재활용 분리배출 실천을 유도하고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알리고자 ‘방구석 재활용’ 사업을 추진한다.

구는 제대로 분리배출이 되지 않아 고품질 재활용품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을 개선하고, 12월부터 공동주택 폐비닐·투명 폐페트병 요일별 배출이 의무화됨에 따라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우선 구는 투명한 페트병을 모아 동 주민센터로 방문하면 친환경 피크닉 가방을 교환해주는 사업을 시행한다. 이번 사업은 12월 11일까지 진행되며, 크기 상관없이 투명한 페트병 40개를 모아가면 각 동마다 선착순 30명까지 교환받을 수 있다. 이번에 전달되는 가방은 폐페트병 재활용 원사로 만들어진 것으로, 피크닉 매트로도 사용할 수 있어 실용성이 높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으로 포장 및 배달이 증가함에 따라 늘어난 폐기물을 올바르게 배출하는 방법을 안내하기 위해 ‘온라인 라이브 분리배출 교육’을 실시한다.

교육은 12월 2일과 8일, 10일 3회로 나눠 ▲아이스팩 재활용 ▲올바른 소비와 분리배출 ▲플라스틱 재활용 공정을 주제로 진행된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사용이 급증한 아이스팩을 활용한 방향제 만들기 및 반려견과 함께하는 아로마테라피를 진행해 눈길을 끈다.

교육 신청은 광진구청 홈페이지에서 ‘방구석 재활용’을 검색한 뒤 QR코드를 통해 할 수 있다. 1회 교육 참여 시, 폐플라스틱을 재생해 만든 친환경 반려견 문패를 50명 선착순으로 제공하고, 3회 모두 참여 시, 70명에 한해 피크닉 가방을 증정한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포장, 배달이 늘어나면서 쓰레기 처리 방법이 큰 문제로 자리 잡고 있는데, 이번 사업을 통해 많은 구민들이 헷갈렸던 분리배출 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며 “구민들의 작은 실천들이 모여 깨끗한 거리 환경이 조성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