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문화
이봉주 장인, 삼척의 구준표로 변신삼척 장인, 사위 이봉주에게 죽을 각오 하라고 외친 이유는
   
▲ SBS


[업코리아]이봉주의 장인이 ‘삼척 구준표’로 변신했다.

오는 12일 밤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이봉주와 삼척 장인이 새해를 맞아 머리를 다듬으러 미용실로 향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 날 방송에서 장인은 “신년을 맞아 머리를 하러가자”는 이봉주에게 “이발소나 가면 된다”며 거부한다. 하지만 “저를 믿고 가보자”고 설득하는 이봉주의 말에 장인은 사위와 함께 나란히 미용실을 방문하게 된다.

낯선 미용실의 분위기에 긴장한 장인은 미용사의 질문에 말도 제대로 못하며 어색한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이봉주가 “젊어 보이게 해달라”고 하자 미용사는 파마를 제안한다.

한사코 거부하던 장인은 ‘파마를 하면 머리가 풍성해진다’는 회유에 넘어가 파마를 허락한다. 장인은 사위 이봉주에게 “머리만 잘못되면 알아서 하라”며 으름장을 놓는다. 머리를 풀고 나자 뽀글뽀글 라면 머리가 드러났고 장인은 이봉주에게 “죽을 각오하라”고 격한 반응을 보였다.

걱정하던 장인은 “구준표 같다”, “멋있다”는 미용실 직원들의 칭찬에 결국 웃음을 보였다는 후문. 바나나 장인이 삼척 구준표로 변신한 모습은 오는 12일 밤 11시 10분, ‘백년손님’에서 공개된다.

김예림 인턴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림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