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충북
충북도 이젠 감귤류 재배 가능하다
   
▲ 진천 레드향 수확


[업코리아]충북도는 지구온난화로 인해 제주와 남부지방 일부에서만 가능했던 감귤의 재배가 북쪽으로 자리 이동, 충주시와 진천군 등 충북에서도 재배되고 있다고 밝혔다.

설 명절 대목을 앞두고 아열대 작목인 ‘레드향’을 재배하고 있는 진천군 이월면의 시설하우스에서 여성농업인이 수확을 하고 있다.

‘레드향’은 한라봉과 서지향을 교배해 만든 품종으로 과육이 부드럽고 당도가 높으며 식감이 좋아 소비자들에게 날로 인기가 높아 지고 있다.

김정호 기자  xnet1004@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