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충북
영동군, 겨울철 소외된 이웃 살피기
   
▲ 영동군청


[업코리아]충북 영동군은 내달 28일까지 겨울철 소외된 이웃이 없는지 살피고 사회적 관심도를 높이고자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중점 발굴 대상은 △국가나 지자체, 민간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을 받지 못하는 복지 소외계층 △돌봄 등의 과중한 부담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구 △동절기 전기, 가스, 연탄 등 난방에 어려움을 겪는 에너지 빈곤층 △그 밖에 생활이 어려워 도움이 필요한 저소득 빈곤계층 등이다.

발굴조사 기간 동안 영동읍 맞춤형 복지 전담팀과 복지이장, 읍면보장협의체 등 인적안전망을 중심으로 민관이 함께 해 현장 중심의 발굴활동에 나서는가 하면 행복e음 발굴관리 시스템도 활용할 방침이다.

군은 체계적인 발굴지원을 위해 두 구정서 부군수를 단장으로 통합사례관리 등 4개반으로 편성된 희망복지지원단을 구성한 상태다.

이번 조사로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긴급복지지원제도와 공동모금회 등 공적지원을 연계하고 복합적인 문제를 가진 가구의 경우에는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지정해 지속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민간서비스 연계 대상자로 우선 선정해 방문 상담·후원 물품 등의 지원과 레인보우 행복나눔 연계 등 민간자원을 활용한 맞춤형 복지를 추진한다.

군 관계자는 “지역 여건을 잘 알고 있는 민간자원과 연계해 모든 군민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주변에 생활이 어려운 이웃이 있을 경우 군민들의 따뜻한 관심과 배려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정호 기자  xnet1004@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