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찾아가는 해녀공동체 교육프로그램 운영
제주도, 찾아가는 해녀공동체 교육프로그램 운영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0.11.16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2월까지 도내 6개 어촌계 대상 진행…게석문화 등 공동체 의식 전수

[업코리아 최성종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찾아가는 해녀공동체 교육프로그램을 내년 2월까지 운영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사)제주해양수산정책포럼(대표 김석종)과 함께 제주 경제를 지탱해온 제주 해녀의 자긍심을 높이고, 해녀문화 보전과 확산을 위해 이달부터 도내 해녀공동체 6개소를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에서는 △공동체 의식 강화 △역량 강화 △안전사고 예방 △지속가능한 마을어장 관리 등이 진행된다.

특히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제주 해녀 공동체 문화를 알릴 수 있도록 공동체 의식 강화 교육에서는 '게석문화' 등 상호 배려의 공동체 의식 전수가 이뤄진다.

제주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체 방역지침을 마련한 가운데 철저하게 예방수칙을 준수하면서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교육 진행 후 해녀들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해 보다 더 알차고 즐거운 교육이 될 수 있도록 향후 사업 추진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녀공동체 교육은 지난 2년간 25개소에서 800여명의 해녀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해 해녀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은 바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