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남
창원시, 창업준비자 위한 빅데이터 기반 창업입지 추천서비스 개시빅데이터 기반의 창업입지분석시스템 오픈 및 사용자교육 접수
   
▲ 시스템화면


[업코리아]창원시는 소상공인 및 예비창업자의 창업 지원을 위해 구축한 빅데이터 기반의 ‘창업입지 분석시스템’을 오는 23일부터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창업입지분석시스템’은 시민이 창업하고자 할 때 별도의 비용부담 없이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기반의 온라인 상권 분석서비스로, 유동인구와 주거인구, 매출데이터와 번화가, 역세권 등 사회적 변수를 적용해 창업하고자 하는 업종의 적합한 입지를 추천해 주는 시스템이다.

시스템 이용방법은 창원시 홈페이지 하단 ☞‘도움되는 생활서비스’ ☞‘창업입지분석 시스템’에 접속해 창업하고자 하는 업종과 행정동을 선택 한 후, 인구 등의 변수를 적용한 분석하기 버튼만 클릭하면 적합한 입지를 추천해 주는 형태로 창업하고자 하는 시민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창원시는 서비스 개시를 하면서 이용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시스템 사용방법 교육을 2월초 실시할 예정으로 시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11일부터 25일까지 2주간 선착순 30명까지 신청 가능하다.

박영화 창원시 정보통신담당관은 “이는 창업자에게 무료 컨설팅이 될 수 있는 시민을 위한 유용한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분석 아이템을 꾸준히 발굴하고 민간 빅데이터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시온 인턴기자  sion6860@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