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
기업 건물 지역주민과 함께 쓴다부천시, 관내 기업과 시설물 주민 개방 협약
   
▲ 부천시청


[업코리아]부천시의 공유문화 확산 노력이 뜨겁다.

시는 지난 9일 관내 기업 MJ컨벤션과 시설물 주민 개방을 위한 ‘건물 유휴공간 지역주민 공유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부천시가 추진해 온 공유문화 확산의 일환으로, 원도심 지역 대형건축물의 여유 주차공간과 내부시설을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이제 소사본동 주민들은 평일 MJ컨벤션 건물 주차장 일부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주민자치프로그램이나 지역행사 시 웨딩홀이나 연회장을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부천시 이춘구 경제국장은 “원도심 지역은 주차시설이나 주민 편의시설이 많이 부족한데 지역주민을 위해 큰 결정을 해주신 김판수 대표에게 감사드린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건물의 유휴공간을 개방하는 민간시설이 많이 생겨나길 바란다. 앞으로도 새로운 공유자원을 발굴하고 확산시키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진현 인턴기자  kijnhun@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