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바이든과 14분간 첫 통화 "한미동맹 굳건함 재확인했다"
문대통령, 바이든과 14분간 첫 통화 "한미동맹 굳건함 재확인했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11.12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한미동맹, 인도태평양 안보 번영 핵심축"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첫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첫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2일 첫 정상통화에서 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현안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이 이날 오전 9시부터 14분간 이뤄진 첫 정상통화에서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을 위해 긴밀히 소통하자"고 말했고, 바이든 당선인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고 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이 줄곧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특히 필라델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하고 최근에 언론에 기고문을 보내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앞서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달 연합뉴스에 보낸 기고문에서 한미동맹을 강조했고, 지난 11일(미국 현지시간) 첫 외부 공식행보로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았다.

바이든 당선인은 한미동맹을 "인도·태평양 안보 번영의 핵심축(linchpin)"이라고 표현하며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유지하겠다"고 했다.

또한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서도 한미 양국 간 협력을 확대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앞으로 코로나 대응, 보건 안보, 세계 경제 회복, 기후변화, 민주주의, 인도태평양 지역 평화·번영을 위해 한미가 긴밀히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바이든 당선인은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날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한국이 매우 훌륭히 코로나에 대응한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며 "미국이 한국과 같이 대응하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며 내년 1월 새 행정부 출범까지 코로나19 억제에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해 "바이든 당선인의 오랜 국정 경험과 탁월한 리더십, 명확한 비전에 대한 미국 국민의 높은 기대가 반영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은 내년 1월 20일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 후 가능한 한 조속히 만나 직접 대화할 기회를 갖기로 했다. 이에 따라 조기 한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한미 양국 간 조율이 이어질 전망이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