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안전개선사업 추진
제주시,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안전개선사업 추진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0.11.10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원식 횡단보도 및 자전거 안전시설물 확충

[업코리아 최성종 기자] 제주시는 한라초·중학교 주변 자전거 이용환경을 대폭 개선하는 사고위험지역 안전개선사업을 추진한다.

금번 사업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안전개선사업으로 선정되어 국비 1억8,000만원을 지원받아 총 3억 6,000만원을 투자하여 한라초·중학교 주변에 고원식 횡단보도와 자전거 횡단도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고원식 횡단보도는 과속방지턱처럼 횡단보도를 도로표면보다 높게 하여 자동차 진입 속도를 저감시켜주는 안전시설이며, 자전거 횡단도는 자전거 운전자가 자전거를 타고 도로를 횡단할 수 있도록 횡단보도와 분리된 자전거 전용 횡단도이다.

한라초·중학교 주변은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주택가가 밀집되어 있고 학교가 위치하여 등·하교 시 자전거 이용이 많은 지역인 만큼 사고 위험도 높은 지역으로 금번 사업을 통하여 자전거 이용 환경을 개선함으로서 제주시에서는 자전거 이용자들의 사고예방과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제주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제주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제주시민 자전거보험”을 가입해 오고 있어,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이라면 알아 두면 해택을 볼 수 있다.

“제주시민 자전거보험”은 제주시에 주민등록이 되어있는 제주시민이라면 누구라도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자전거 이용에 따른 우연한 사고에 대해 보험 해택을 받을 수 있는 보험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