곳곳 집단감염으로 신규확진 145명 사흘째 세자리
곳곳 집단감염으로 신규확진 145명 사흘째 세자리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11.06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3일 이후 2주만에 최다…누적 2만7천195명·사망자 총 476명
경기 47명-서울 40명-충남 25명-경남 13명-강원 7명-전북·경북 각 1명
장례식-결혼식-콜센터 집단발병…어제 하루 1만2천608건 검사, 양성률 1.15%
'코로나19 OUT!'
'코로나19 OUT!' [사진=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6일 0시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45명 늘어 누적 2만7천195명이라고 밝히면서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집단발병이 이어지는 가운데 신규 확진자 수는 150명 선에 다가섰다.

최근 요양시설·요양병원을 비롯해 가족이나 지인모임, 직장, 사우나 등 일상적 공간의 감염에 더해 장례식장, 결혼식장, 콜센터 등을 고리로 새로운 집단발병이 잇따르면서 지난 4∼5일에 이어 사흘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방역당국은 '핼러윈 데이'(10월 31일)의 영향이 아직 본격화하지 않은 상황에서 크고 작은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는 점을 주시하며 확진자 발생 추이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7일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가 시행되는 가운데 충남도는 확진자가 급증한 천안과 아산의 거리두기 단계를 1.5단계로 앞당겨 상향 조정했다.

지난 4일(118명), 5일(125명)에 이어 사흘 연속 세 자릿수를 나타냈다. 전날보다는 20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145명은 지난달 23일(155명) 이후 2주 만에 최다 기록이기도 하다.

앞서 지난달 2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신규 확진자 수를 일별로 보면 77명→61명→119명→88명→103명→125명→113명→127명→124명→97명→75명→118명→125명→145명 등으로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100명을 넘은 날은 9차례로, 이 기간 일평균 확진자는 106.9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17명, 해외유입이 28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108명)에 이어 또 다시 100명대를 기록했다. 지역발생 확진자 역시 지난달 23일(138명)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38명, 경기 34명 등 수도권 72명이다. 비수도권에서는 콜센터발(發) 집단발병이 확인된 충남이 25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남 13명, 강원 7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충남 천안시 신부동 신한생명·신한카드 콜센터 등에서 일하는 40대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직장 동료와 가족 등 총 30명이 무더기로 감염됐다. 현재 직원 가족과 같은 건물에 입주한 업체 직원 등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확진자가 더 나올 수 있다.

이 밖에도 서울 언론사 취재진 관련(누적 7명), 영등포구 부국증권(11명), 충남 아산 일가족 결혼식 모임(10명), 경남 창원시 일가족(9명) 등 곳곳에서 새로운 감염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8명으로, 전날(17명)보다 11명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11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7명은 경기(13명), 서울(2명), 전북·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이 12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러시아·인도네시아 각 3명, 독일·호주 각 2명, 우즈베키스탄·인도·미얀마·터키·오스트리아·튀니지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 5명을 제외한 23명이 외국인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40명, 경기 47명 등 수도권이 87명이다. 전국적으로는 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476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5%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환자는 전날보다 1명 줄어 50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86명이 늘어 누적 2만4천821명이 됐다.

반면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하루새 58명 늘어 총 1천898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268만6천314건으로, 이 가운데 263만3천490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2만5천629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1만2천608건으로, 직전일 1만1천446건보다 1천162건 많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15%(1만2천608명 중 145명)로, 직전일 1.09%(1만1천446명 중 125명)보다 소폭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1%(268만6천314명 중 2만7천195명)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