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시민 목소리 담아 ‘전주형 일자리’ 만든다
전주시, 시민 목소리 담아 ‘전주형 일자리’ 만든다
  • 조인구 기자
  • 승인 2020.11.04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자가 행복한 상생일자리 만들기, 소기업 활로 개척 위한 협동조합 운영 등 주제로 토론

[업코리아 조인구 기자] 전주시가 시민의 목소리가 반영된 이른바 ‘전주형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노사와 머리를 맞댔다.

시는 4일 라한호텔에서 미래먹거리 산업이자 지역 특화산업인 탄소산업 분야의 지속가능한 상생일자리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노·사·민·정이 함께하는 시민 공론화 및 숙의 토론회를 개최했다.

고용노동부와 노사발전재단의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준비된 이날 토론회에는 탄소산업 관련 기업 노·사 관계자와 탄소 관련 학과 학생, 시민단체와 일반 시민, 노동계 등 60여 명이 참여했다.

토론회는 △전주형 상생일자리 비전 만들기 △소기업 활로 개척을 위한 협동조합 운영 및 원·하청 협력 방안 △노동자가 행복한 일자리 만들기 등 3가지 세션으로 진행됐다. 시민참여단은 전체 및 분임토론 등 8시간에 걸친 숙의토론 과정을 거쳐 일자리 모델 발굴에 힘썼다.

발표자로 나선 채준호 전북대학교 교수는 “탄소소재는 미래의 쌀이라 불릴 정도로 확장 가능성이 크지만 아직 기업의 투자유치 및 산업생태계 조성이 미흡한 상황”이라며 “이러한 시장환경 한계를 개별기업이 돌파하기보다는 ‘협동조합’ 운영 모델을 통해 공동으로 대안을 모색하고 협력 대응해 나가는 게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협동조합이 탄소소재·중간재를 공동구매해 수요 기업은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받고, 공급기업은 국내시장 판로를 개척할 수 있어 궁극적인 탄소산업 시장 확대를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주형 일자리 상생 요소로 “탄소기업과 지자체가 공동으로 출연한 ‘공동근로복지기금’을 조성해 사원아파트와 공동휴게소를 건립하는 등 노동복지를 확대하고, ‘탄소산업 일자리개선위원회’ 같은 노·사·민·정 거버넌스 운영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차유미 전북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도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탄소산업 일자리개선위원회’를 운영해 일자리 관련 의제를 논의해 나가야 한다”면서 △노동시간 단축 △복지 향상 및 실질소득 증대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노동문화와 작업환경 개선 △투명·책임경영 △고용차별 해소 △갈등조정 △지역사회 상생 등의 의제를 제시하기도 했다.

또 박종현 탄소융합산업연구조합 사무총장은 국내외 탄소산업 현황과 탄소기업 지원 유치방안에 대해 설명하면서 일자리 모델 발굴방안을 모색했다.

시는 이번 공론화 결과와 시민참여단의 숙의토론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전주형 상생 일자리 모델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시민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반영하는 공론화라는 접근방식을 통해 전주형 일자리 모델 구축에 대한 노·사·민·정의 공감대를 넓히고 일자리 마련의 해법을 찾을 것”이라며 “향후 기업, 근로자, 지역주민, 지자체 등 경제주체들이 각자의 역할과 책임을 담은 합의를 도출해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