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경위 살펴보라"…진상 파악을 지시
문대통령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경위 살펴보라"…진상 파악을 지시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10.16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통령 앞서 "의혹을 빨리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지시
마스크 벗는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마스크 벗는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일부 공공기관이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에 투자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검찰 수사와 별도로 공공기관의 해당 펀드 투자 경위를 철저히 살펴보라"며 철저한 진상 파악을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는 일부 공공기관의 옵티머스 펀드 투자가 적절성 논란을 야기하고 자금 투자를 위한 로비 의혹으로 이어지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 의혹을 빨리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공공기관으로는 전파진흥원뿐 아니라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마사회, 한국전력 등이 거론된다.

이와 관련해 강 대변인은 "손실 여부와 상관없이 투자 결정이 적절했는지, 허술한 점은 없었는지 따져봐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해당 공공기관이 속한 정부 부처가 1차 파악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옵티머스에 5억원을 투자했는데, 고위공직자의 투자와 관련한 지시는 없었나'라는 질문에는 "없었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