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도자기 코로나-19 사태 극복 위한 새로운 판로개척
이천시, 도자기 코로나-19 사태 극복 위한 새로운 판로개척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10.16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 김시온 기자] 이천도자기축제 취소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도자기 매출 감소 문제를 온라인쇼핑몰 구축을 통한 새로운 판로개척으로 해결한다고 밝혔다.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이천도자기축제 취소 일환으로 계획된 ‘이천도자기 온라인 쇼핑몰 구축 사업’ 추진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을 지난달 말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천시와 이천도자기축제추진위원회는 지난 4월 23일 축제 취소가 결정되고 코로나19 사태로 도자기 판매가 급감하는 문제가 발생하자 판로 확보를 위해 도예인들의 오랜 숙원인 이천도자기 온라인 쇼핑몰 구축 사업을 진행키로 했다.

시는 입찰공고를 시작으로 10월 중에 제안서 평가 위원회를 열어 최종 협상 적격자를 선발, 계약할 예정이다. 12월에 쇼핑물 구축사업을 완료하고 내년 3월 쇼핑몰을 오픈하게 된다.

쇼핑몰 구축 완료되면 이천도자기공예사업협동조합(이사장 엄기환)이 운영 및 유지·보수 등 사후 관리를 맡게 된다.

이천시 관계자는 “이천도자기 온라인 쇼핑몰 구축 사업이 이천 도자산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며 축제 취소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이천도자기 매출감소를 해결하는 실마리로 작용할 것“이라며 ”착실한 쇼핑몰 운영과 다양한 홍보 수단 활용 및 도예인의 적극적인 참여의 삼박자가 갖춰진다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최적의 온라인 판매망으로 자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