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구
민생.미래.혁신.상생 시정, 오직 시민을 위해 펼치겠다권영진 시장, 시무식에서 새해 시정 운영 방향 밝히며 의지 다져
   
▲ 권영진 시장, 시무식에서 새해 시정 운영 방향 밝히며 의지 다져


[업코리아]대구광역시는 권영진 대구시장이 2일 열린 시무식에서 정유년 새해 시정 운영 방향을 밝히며, 새로운 대구 창조의 의지를 직원들과 함께 다졌다고 밝혔다.

먼저, 권 시장은 “올 한해 경제가 어렵고 정치적 불확실성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무엇보다 시민의 삶을 지키고 보듬는 민생시정이 중요하다”면서, “민생집중지원단을 만들어 대구공동체에서 한 명의 시민도 낙오하지 않고, 소외되지 않도록 가까이에서 세심하게 살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권 시장은 미래산업을 키우고, 대구의 하늘길을 세계로 열어 대구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는 미래시정을 강조했다. “그동안 우리는 물·의료·미래형자동차·IoT·에너지 산업 등 대구의 미래를 위한 신성장산업의 씨앗을 뿌려왔으며, 올해는 미래산업육성추진단을 구성해 신성장산업을 확실하게 뿌리내려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성과를 만들어낼 것이다. 또한, 통합신공항은 김해공항을 뛰어넘는 영남권 관문공항으로 만들어, 잃어버린 영남권 신공항을 우리 대구경북에서 다시 찾는 새로운 신공항시대를 열 것”이라는 의지를 표명했다.

세 번째로 권 시장은 혁신시정, 즉 공직자의 일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그동안 추진해온 현장시정·협업시정·소통과 협치의 시정을 계속 이어나가겠다”면서, “변화와 혁신의 바람을 시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올 해는 혁신시정을 대구 전체로 확산하고, 시민 가까이에 뿌리내리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권 시장은 경북도와의 상생협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대구경북 550만 시도민과 함께 손잡고 통합신공항과 미래산업육성을 반드시 성사시켜 지역에 사는 것이 자랑스럽고 후손들이 먹고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상생협력에 박차를 가할 것이며, 특히 대구경북을 반석 위에 올리기 위해 김관용 지사님과 함께 모든 지혜와 역량을 모아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앙정부의 혼란이 지역의 어려움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공직자들이 중심을 잡고 흔들림 없이 시정을 추진해야 하며, 대선을 통해 대구의 미래를 지키고, 시민들의 숙원을 해결하는 일에도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마지막으로 “힘들고 어려운 때 일수록 공직자로서의 보람도 크다. 힘겨운 시기를 맞이하고 있는 시민들 곁에 가까이 다가가서 그들과 함께 웃고, 함께 울고, 시민들을 지키고, 함께 미래를 열어나가는 여민동락(與民同樂)의 대구시청 시대를 함께 열어가자”며 직원들과 새로운 대구 건설의 의지를 다졌다.

김정호 기자  xnet1004@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