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K뉴딜에 기본정신으로 지역균형 추가…지원 안아낄 것"
文대통령 "K뉴딜에 기본정신으로 지역균형 추가…지원 안아낄 것"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10.1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시도지사들과 전략회의…국가균형발전 정책과 시너지 모색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전국 17개 시도 단체장들과 함께한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튼튼한 안전망과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에 더해 한국판 뉴딜의 기본 정신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한민국을 지역에서부터 역동적으로 변화시키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가발전전략으로 제시한 한국판 뉴딜을 확대 발전시키는 동시에 핵심 국정과제인 국가균형발전과의 시너지 효과를 모색하겠다는 뜻이다.

지난달 3일 당정청과 금융권 인사들과 함께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40일 만에 당정청 인사 및 전국 시도지사들과 한자리에 모여 2차 회의를 연 것도 이 같은 맥락이다.

문 대통령은 "지역균형 뉴딜은 지금까지 추진한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더욱 힘을 불어넣고 질을 높여줄 것"이라며 "또한 지역을 변화시키고 새로운 활력을 만들어내는 지역혁신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 ▲ 지역에서의 한국판 뉴딜 구현 ▲ 지역 주도 창의적 발전 모델 창출 ▲ 기존 국가균형발전과 연계한 완성도 높은 균형발전을 견인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담은 총 투자 규모 160조원 중 절반에 달하는 75조원 이상이 지역 단위 사업"이라며 "지역 경제의 활력을 높이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지역 주도의 발전 모델 창출을 독려하는 동시에 "인근 지자체끼리 협력해 초광역권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는 것도 경쟁력을 키우는 좋은 방안"이라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지역균형 뉴딜 사업에 적극적으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초광역권 지역균형 뉴딜을 포함해 지역의 창의적 사업에 대해서는 더욱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