産銀, 「글로벌파트너쉽펀드 3호 1,200억원 결성
産銀, 「글로벌파트너쉽펀드 3호 1,200억원 결성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6.12.2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벤처‧중소기업의 해외진출 및 해외 VC와 투자자의 국내진입 플랫폼 제공
▲ 글로벌파트너쉽펀드3호 결성식

[업코리아=권오경기자] KDB산업은행이 IBK기업은행, 멀티에셋자산운용 및 홍콩 유안타증권과 공동으로 1,200억원 규모의 ‘글로벌파트너쉽펀드 3호’(母펀드)를 결성했다.

글로벌파트너쉽펀드는 국내 벤처‧중소기업 투자를 희망하는 해외 벤처캐피털이나 전략적투자자의 국내벤처펀드 조성을 지원할 목적으로 운용되는 ‘펀드 오브 펀드(Fund of funds)’로서, 이들의 글로벌 역량 및 네트워크를 활용, 국내 벤처・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확대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 있다.

글로벌파트너쉽펀드의 운용을 맡고 있는 멀티에셋자산운용은 '16.12.28자로 출자대상 하위펀드 운용사 6개사를 선정하였으며, 선정된 운용사는 내년 3월까지 국내 벤처·중소기업에 대한 투자를 주목적으로 하는 약 4,000억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3호 펀드는 英, 美 등 서구권 위주로 구성던 1, 2호 펀드와 달리 대만, 홍콩을 포함한 중국계 하위펀드가 대거 참여하여 1,600억원 이상의 해외투자자금을 유치하게 되었다.

산업은행은 ‘14년부터 매년 글로벌파트너쉽펀드를 결성하고 있는데, ‘14년 800억원 규모로 결성된 1호 펀드의 경우, 미국, 영국, 홍콩계 벤처캐피털을 포함한 5개의 하위펀드 운용사를 통해 약 4,000억원 규모의 펀드가 조성되어 운용 중에 있으며, 작년 1,000억원 규모로 결성된 2호 펀드의 경우, 미국, 일본, 중국계 벤처캐피털을 포함한 5개의 하위펀드 운용사를 통해조성된 약 2,500억원 규모의 펀드가 운용 중에 있다.

주요 투자 사례로 고속 유전자진단장비 제조업체인 아람바이오시스템은 1호 펀드의 전략적 투자자인 중국 디안진단과의 협력을 통해 중국 내수시장 진출을 준비 중이며  디안진단은 의료기기 전시회에서 접한 아람바이오의 기술력을 인정하여 글로벌파트너쉽펀드에 동사를 소개하였으며,  투자 이후 아람바이오는 디안진단과 MOU를 체결하여 중국 식약처 승인 지원 및 디안진단의 공정시설 활용 등을 통해 중국 진출을 본격화한다.

세포치료제 생산업체인 바이오솔루션은 글로벌파트너십 1호펀드의 투자를 받은 이후, 자사 세포치료 기술을 중국으로 수출하기 위해 디안진단과 조인트벤처(JV) 설립을 추진 중이다.

펀드 특징을 보면 금년에 추진된 3호 펀드는 국내 벤처・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기반을 더욱 확대하고자, 이스라엘, 대만 및 중국의 지역별 벤처캐피털을 하위펀드 운용사로 선정하여 지역적 다변화를 도모하였다.

이스라엘에서는 국내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글로벌 스타트업을 육성 중인 요즈마그룹이, 대만에서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다양한 아시아 네트워크를 보유 중인 대만 유안타금융그룹의 자회사인 Yuanta Asia가 이번 펀드에 참여하였다.

중국에서는 북경의 상위 운용사인 New Margin Capital과 허난성, 안후이성 지역의 대표적인 운용사 및 농업·바이오 분야 투자에 특화된 홍콩의 AFC Investment 등이 참여했다.

3호 펀드는 KDB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의 출자만으로 조성되었던 1, 2호 펀드와는 달리 미래에셋그룹과 대만 유안타그룹에서도 출자에 참여하는 등 민간 금융사로까지 투자자가 확대되었다.

이는 대체투자 수요가 증대되는 민간 자금의 母펀드 출자를 통한 새로운 투자 채널을 선보인 것과 동시에, 2014년부터 매년 조성된 글로벌파트너쉽펀드가 선진 벤처생태계를 육성하는 플랫폼으로 정착하였음을 의미한다.

또한, 3호 펀드는 해외 운용사의 원활한 정착 및 국내 벤처캐피털의 역량 강화를 위해 하위펀드 공동운용 구조를 적극 도입하였다.

이스라엘 요즈마그룹은 대성창업투자와, 중국 New Margin Capital은 키움인베스트먼트와 펀드를 공동운용하는 등 6개 하위펀드 중 4개 펀드가 해외-국내 운용사의 공동운용 구조를 도입하였으며, 이를 통해 국내외 네트워크를 공유하여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을 보다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되었다.

산업은행 조승현 부행장은 글로벌파트너쉽펀드 3호 결성과 관련, “투자 역량이 우수한 해외 벤처캐피털의 국내 벤처투자를 유도하는 한편 다양한 지역의 벤처생태계 유입을 촉진해 국내 벤처시장의 질적 성장을 유도하고 있다”며, “그간 글로벌파트너쉽펀드를 결성하여 3년간 16개 해외 벤처캐피털의 노하우를 국내 벤처생태계에 도입하고 약 3,800억원 이상의 해외자금을 유치하는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글로벌파트너쉽펀드를 통해 국내 벤처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이 더욱 활발해짐으로써 우리 기업의 좋은 기술, 좋은 아이디어가 글로벌 시장에서 제 가치를 평가받아 다시 더 좋은 아이템을 개발하기 위해 재투자 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