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고양이 최고의 집사는 누구?…서울시,‘반려인 능력시험’전국 2천명 모집
강아지·고양이 최고의 집사는 누구?…서울시,‘반려인 능력시험’전국 2천명 모집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9.28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4일 반려견, 15일에 반려묘 시험 실시, 10월 5일~11월 6일 접수
▲ 포스터
[업코리아] 서울시는 최초 반려견 상식시험으로 화제가 된 ‘반려인 능력시험’을 올해는 반려묘 과목까지 추가하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 응시인원도 전국 2,000명으로 확대한다.

지난해 1회 반려인 능력시험은 강아지를 키우거나 관심있는 시민 189명이 건국대 법학관에서 시험을 봤다.

반려견 광복이를 키우는 방송인 박성광씨도 직접 시험을 치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서울시 제2회 ‘반려인 능력시험’은 올 11월에 이틀간 진행되며 11월14일 11~12시에는 반려견 부문이, 11월15일 11~12시에 반려묘 부문이 각각 치러진다.

응시를 원하는 사람은 10월 5일부터 11월 6일까지 ‘네이버 동물공감 공지’를 통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특히 시는 이번 시험은 반려견뿐 아니라 반려묘가 추가되고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만큼, 응시자를 2,000명으로 확대해 지역에 관계없이 동물에 관심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반려인 능력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험문제는 반려인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영역별로 서울시수의사회 등 전문가 검수를 통해 출제된다.

동물등록, 산책, 미용방법과 같은 일반상식부터 반려동물의 행동이해, 건강관리, 현행법령 등 전문지식까지 언어/행동 신체/건강/영양 사회/제도 역사/문화/과학 등 4대영역 총 50문항이다.

현재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동물복지지원센터, 또는 네이버 동물공감판에서 제공하는 동물공감TV, 동그람이 블로그에서 반려동물콘텐츠를 미리 공부하면 문제풀이에 많은 도움을 얻을 수 있다.

시험방식은 온라인으로 신청자에 한해 문자와 이메일로 응시 URL을 공지하며 이를 통해 PC나 모바일로 응시하도록 한다.

성적 발표는 11월 4째주에 응시 URL을 통해 개별 점수, 평균점수 등으로 세분화해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응시자 전원에게 ‘응시확인증’을 지급하며 반려인 능력시험 성적 우수자 각 50명에게는 ㈜동그람이가 준비한 다양한 상품을 제공한다.

서울시는 응시자들이 반려동물 능력시험을 통해 반려동물 지식을 습득하고 좋은 추억도 만들면서 공부하는 반려인, 자격있는 반려인 문화를 확산하는 주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려인 능력시험은 서울시와 네이버 ‘동물공감’판 운영자 ㈜동그람이가 함께 주관한 행사로 반려인, 또는 예비 반려인이 자신의 반려동물에 대해 얼마나 많이 알고 있는지 확인해보고 공부하는 기회를 만들고자 진행한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번 서울시 반려인 능력시험을 통해 전국에서 참여하는 많은 시민이 반려동물에 대한 깊은 이해와 지식을 쌓으면서 책임과 의무를 생각할 수 있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동물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런 노력이 이어져 동물과 더불어 살아가는 반려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