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월동작물 수급조절 드론·AI가 맡는다
제주월동작물 수급조절 드론·AI가 맡는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9.2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대상지 선정… 55명 일자리 창출
▲ 제주특별자치도
[업코리아] 제주특별자치도가 농업 분야에 디지털 뉴딜 사업을 본격 적용해 월동작물에 대한 수급량을 예측하고 55명의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제주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한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2차 공모에 ‘제주 월동작물 자동탐지 드론영상 AI학습데이터 구축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도는 인공지능과 드론 기술을 융합한 지능형 농작물 재배면적 예측 시스템을 개발해 과학적인 농업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농산물 수급 안정화 정책을 설계한다는 전략이다.

드론을 이용해 전국 생산량의 10% 이상 차지하는 월동무·양배추·마늘·양파·당근·브로콜리 등 월동작물 재배지를 촬영한 뒤 AI기반 학습용 데이터로 제작하고 딥러닝 알고리즘에 따라 6종의 월동작물의 재배면적을 자동 탐지해 생산량을 예측한다.

이를 통해 농작물 수급조절량을 파악하고 산지폐기를 최소화함으로써 농가소득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2019년부터 2년 연속 드론실증도시 구축사업에 선정되며 드론 및 AI활용 경험을 축적한 바도 있다.

이를 바탕으로 드론, AI, 데이터 품질관리 기술을 보유한 7개 전문기관과 기업들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뉴딜 사업을 추진하고 직접 고용 및 클라우드 소싱 등을 통해 55개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원희룡 지사는 “한국판 뉴딜 등 기후변화에 대응한 녹색 성장과 비대면 산업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발전전략이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중요한 과제로 부각되고 있다”며 “CFI 그린빅뱅 전략 하에 녹색전환과 디지털 중심의 기술과 맞닿아 있는 정책을 추진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제주가 디지털 뉴딜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밝혔다.

탄소 없는 섬 2030 프로젝트 중심 그린빅뱅 전략 신재생에너지·전기차 전면 전환 등 신재생에너지 전략 디지털·빅데이터 기반 스마트 아일랜드 전략 데이터 인프라 및 공유플랫폼 구축 블록체인 및 혁신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빅데이터 중심의 대중교통·쓰레기 문제해결 전략 등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