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치매 극복의 날 맞이 비대면 캠페인 운영
동대문구, 치매 극복의 날 맞이 비대면 캠페인 운영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9.2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 극복의 날 맞이 25일까지 방역 소독, 예방 키트, 금붕어 전달, 노래자랑 등 진행
▲ 동대문구청
[업코리아] 동대문구는 제13회 치매 극복의 날을 맞아 25일까지 치매극복주간을 운영해 다양한 캠페인과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구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중된 심리적 고립감을 해소하고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고자 비대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구는 방방곳곳을 통해 구가 운영하고 있는 치매안심마을을 중심으로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는 독거 및 저소득 치매 어르신 가정에 방역을 실시하고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안내했다.

구는 다가오는 추석 명절 가족과의 만남이 어려운 치매 어르신 100가정에 추석을 대표하는 음식인 송편, 유과, 식혜와 코로나19 예방용품 등을 정성껏 포장한 ‘코로나19 이겨내자 예방 키트’를 전달했다.

구는 치매 어르신의 높아진 우울감에 대한 해결책으로 반려동물을 활용한 정서 지원 캠페인을 진행했다.

치매 어르신들의 지친 정서를 달래고자 작은 어항과 금붕어 2마리를 전달하고 반려동물과의 지속적인 정서 교감을 통해 우울감 해소를 돕는다.

한편 구는 동대문구치매안심센터 유튜브 채널을 통한 비대면 노래자랑을 진행한다.

치매 어르신과 가족, 자원봉사자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여자들의 노래하는 모습을 사전에 녹화해 25일 오후 2시 유튜브 스트리밍 방송과 온라인 화상프로그램 ‘줌’을 통해 노래자랑을 진행한다.

동대문구치매안심센터에서 준비한 다양한 치매극복캠페인은 동대문구치매안심센터 누리집, 네이버 밴드 및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는 다양한 SNS활동 및 비대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긴급 물품을 지원하는 것과 더불어 관내 14개 동마다 담당자를 배치해 치매 어르신 및 취약계층 어르신 약 14,000명을 대상으로 맞춤형 전화 모니터링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기타 도움이 필요한 치매 어르신 상담과 비대면 맞춤형 서비스는 동대문구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치매 극복의 날을 맞아 어르신의 치매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비대면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치매 어르신의 우울감 해소를 돕고 정서적 지지를 보내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해 치매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