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현 용산구청장, 순천향대 서울병원 코로나19 검진센터 시찰
성장현 용산구청장, 순천향대 서울병원 코로나19 검진센터 시찰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9.2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21일부터 검진센터 운영 시작
▲ 성장현 용산구청장, 순천향대 서울병원 코로나19 검진센터 시찰
[업코리아]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23일 니블로배럭스 부지에 설치된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 ‘코로나19 검진센터’를 찾아 의료진을 격려했다.

센터는 지난 21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의사, 간호사, 안내요원 등 17명이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근무한다.

드라이브·워킹 스루 방식으로 차량 또는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사용 면적은 661㎡, 1일 검사량은 최대 300건이다.

니블로배럭스 부지는 해방 후 미군 주택용지로 쓰였던 곳이다.

현재 주한미군지위협정에 따른 반환 절차가 진행 중이며 추후 서울시에서 이곳에 공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맞춰 검진시설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