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공고 주포 서인창 “후회 없는 한 해였다”
목포공고 주포 서인창 “후회 없는 한 해였다”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9.2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 변진주 기자] 전남목포공고 서인창은 리그에서 8경기 8골을 넣으며 후회 없는 한 해를 보냈다.

목포공고는 20일 전남 보성 벌교인조구장에서 진행된 2020 전국 고등축구리그 전남·광주권역 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순천고를 상대로 5-1로 승리를 거뒀다. 이 날 경기에서는 서인창이 멀티골을 터트리면서 본인의 존재감을 나타냈다. 마지막 경기에서 2골을 추가하면서 득점 1위를 바짝 추격했으나 1골 차 득점 2위(8경기 8골)로 시즌을 마쳤다.

서인창은 부상으로 인해 몸이 완전한 상태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좋은 득점력을 선보이며 목포공고의 우승을 이끌었다. 경기 후 만난 그는 “경기 초반에 공격적인 플레이가 잘 안됐는데, 동료들이 옆에서 많은 도움을 줘서 득점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동료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마지막 경기까지 후회 없이 한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까지 득점 경쟁에 불을 붙였던 서인창이다. 경기가 종료된 후 8골로 득점 1위였던 광주숭의과학기술고 김수호와 동률을 이뤘으나, 다음 경기에서 김수호가 1골을 추가하면서 득점 2위로 시즌을 마무리하게 됐다. 그는 “골을 일부러 넣으려고 하니까 더 안됐던 것 같다. 편안한 마음으로 했어야 했는데 너무 욕심을 부렸던 것 같다”며 반성했다.

서인창은 목포공고에서 최훈 감독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최 감독은 자신과 같은 포지션에서 뛰는 공격수 서인창에게 아낌없는 지도를 했다. 서인창은 “감독님께서 공격적인 플레이나 움직임을 많이 알려주셨다. 정말 많은 도움이 됐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정든 학교를 떠나며 친구들과 헤어지는 것에 대한 아쉬움은 클 수밖에 없다. 그러나 서인창은 이제 대학교에 진학해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된다. 그는 “앞으로도 팀을 위해 헌신적인 선수가 되고 싶다”는 목표를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